컨텐츠 바로가기
67933156 0512021050567933156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183917000

"잊지 못할 내 친구, 정민아 잘가"…'한강 실종 대학생' 눈물의 장례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가족·친구 등 참석하고 지방서도 올라와 아쉬운 작별

"백만불짜리 미소 아른거려…우리 언젠가 다시 만나자"

뉴스1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지난달 25일 새벽 반포 한강 둔치에서 실종된지 6일만에 주검으로 발견된 대학생 고(故) 손정민군의 발인을 앞두고 아버지 손현씨가 눈물을 훔치고 있다. 2021.5.5/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강수련 기자 = "지금의 이별은 너무 아쉬운데 언젠가 다시 만난다고 생각하니까…이제 너를 먼저 보내주려 해."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엿새만에 숨진 채 발견된 손정민씨(22)의 고별식과 발인이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열렸다.

이날 발인을 앞두고 오전 8시20분쯤 진행된 고별식에는 손씨의 가족과 친지, 친구 등 50명여명이 참석해 빈소 복도를 가득 채웠다.

손씨의 유족들은 목놓아 울었고 친구들은 눈물을 훔치며 추도사를 낭독했다.

손씨의 친구는 "정민아 정말 고마웠다. 솔직히 그립다. 너의 백만불짜리 미소가 아른거린다. 너의 긍정적인 에너지를 다른 사람에게 전하며 열심히 살겠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함께한 시간과 너란 존재는 절대 잊지 못할거야. 고맙고 사랑한다 내 친구야"라고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손씨의 아버지는 "친구들이 좋아하는 성품과 그 모든 건 하늘이 내려주신 건지, 내가 그런 걸 얻으려고 한 게 하나도 없기 때문에 난 늘 선물이라 생각했다"며 "네가 우리 부부에게 왔다간 짧은 기간동안 참 많은 것을 주었고 인생은 살아갈만한 것임을 알려줬고 행복이라는 게 뭔지를 느끼게 해줬다"고 밝혔다.

고별식을 마친 후 유족들은 영정과 위패를 들고 안치실로 향했다.

손씨의 부모는 관을 운구차로 옮기는 마지막 순간에도 눈물을 흘렸다.

오전 10시쯤 서울 서초구 잠원동성당에서 열린 장례미사에는 장례식장에서부터 함께 온 유족과 친구 외에 일반 시민이 참석해 손씨의 마지막을 함께했다.

장례미사가 끝난 뒤 오전 10시45분쯤 운구행렬이 서울 추모공원으로 이동했다. 추모공원으로 이동하는 순간 시민들은 장례차에 손을 흔들며 "정민아 잘가"라고 인사를 전했다.

손씨와 일면식이 없지만 그의 마지막을 함께하려 온 시민들도 적지 않았다. 부산에서 장례식을 보러 새벽부터 올라왔다는 강모씨(61)는 "오늘은 이 아이지만 언제든 우리 중 누군가가 위험을 당할 수 있다"라며 "대학생 아들이 있어서 가슴이 찢어지는 것 같다"고 전했다.
training@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