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32423 1112021050567932423 07 0706001 culture 6.3.1-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181326000

'이건희 기증작' 박수근미술관서 첫 일반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수근미술관 아카이브 특별전

이건희 기증작 18점 모두 공개

기증받은 기관 중 첫 전시 개막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故) 이건희(1942~2020) 삼성 회장의 수집품을 기증 받은 강원도 양구군립 박수근미술관이 6일부터 전시를 통해 기증작품을 공개한다. 삼성가 유족들이 지난 달 28일 ‘이건희 컬렉션’인 미술품과 문화재 2만3,000여 점을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 등 전국 8개 공공기관에 기증한다고 전격 발표한 후 기증작 실물이 일반에 공개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박수근미술관은 6일부터 아카이브 특별전 ‘한가한 봄날, 고향으로 돌아온 아기 업은 소녀’를 개막한다고 5일 밝혔다. 한가한 날을 뜻하는 1950년대 작품 ‘한일’(閑日·33x53cm)을 비롯해 1962년작 ‘아기 업은 소녀’(34.3x17cm)와 1964년작 ‘농악’(20.8x29.3cm), 1963년작 ‘마을풍경’(24x39cm) 등 유화 4점과 드로잉 14점 등 기증작 18점 모두가 전시된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엄선미 박수근미술관장은 “기증 발표 전인 지난달 14일에 작품이 모두 수장고에 입고됐고, 그동안 작품 점검 및 액자구비와 촬영 등을 병행하며 전시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박수근미술관의 이건희 기증작 특별전은 코로나19로 인해 별도 개막행사는 없으며, 하루 총 8회차 관람에 회당 최대 10명까지 사전예약을 통해 입장할 수 있다. 전시는 10월 17일까지.

박수근미술관에서는 이 외에도 지난해 박수근미술상 수상작가인 임동식 개인전이 6일 개막한다. 인근 양구레포츠공원과 비봉교 등에서는 국내외 작가 40명이 참여한 ‘양구 G.B 아트페어’가 30일까지 열린다.

/조상인 기자 ccsi@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