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29660 0032021050567929660 09 0902001 column 6.3.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167460000

[시승기] 합리적 가격에 성능·편의성 다 잡았다…만트럭 '뉴 MAN TGL'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만트럭버스코리아, 뉴 MAN TG 시리즈 3종 출시

연합뉴스

뉴 MAN TGL
[촬영 권희원]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휩쓴 지난해는 상용차 시장의 침체기이기도 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상용차 판매는 전년 대비 3.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적 상용차 생산업체인 만트럭버스코리아 역시 지난해 판매량이 약 17% 감소하며 다소 실망스러운 성적을 거뒀다.

그러나 올해로 한국 시장에 진출한 지 21년을 맞는 만트럭버스코리아는 20년만에 완전변경 모델인 '뉴 MAN TG' 시리즈의 신차 3종을 출시하며 실적 반등을 노린다.

만트럭버스코리아는 4일 수원 메쎄에서 뉴 MAN TG' 시리즈 론칭 행사를 열고 대형 트랙터인 TGX 6개 모델과 중대형 트럭인 TGM 6개 모델, 중소형 트럭인 TGL 4개 모델 등 총 16개 모델을 공개했다.

이 중 중소형 트럭인 TGL을 시승했다. TGL은 유로 6D 규제를 충족하는 D08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190마력의 성능을 내며, 기존 모델의 합리적인 가격을 이어 받아 9천만원 초반대로 출시됐다.

연합뉴스

뉴 MAN TGL
[촬영 권희원]



TGL의 첫인상은 중소형 트럭이 맞나 싶을 정도로 크다는 느낌이었다.

사자모양 로고와 'MAN' 세 글자가 당당하게 자리한 앞부분은 거친 트럭의 인상을 강조했다.

손잡이를 잡고 올라 운전석에 앉아 보니 캡(운전석·조수석 부분)이 넓다는 사실이 더욱 실감이 났다. 장시간 운전에도 불편하지 않을 만큼 레그룸이 충분했고 탁 트인 앞 유리가 개방감을 더했다.

계기반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꼭 필요한 정보와 기능만 간결하게 담겨 있었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버튼으로 조작할 수 있었으며 만트럭버스코리아가 이번 TG 시리즈에 새롭게 적용한 회전식 조작계인 'MAN 스마트셀렉트'는 TGL에는 적용되지 않았다.

뒤쪽으로 눈을 돌리자 침대로 활용할 수 있는 2m 남짓한 길이의 공간이 눈에 들어왔다. 성인 남성이 눕기에는 넓지 않아 보였지만 잠깐 눈을 붙일 수 있는 공간 정도로는 무리 없어 보였다.

연합뉴스

뉴 MAN TGL의 침대
[촬영 권희원]



침대 아래쪽으로는 배낭 하나 정도는 충분히 들어갈 만한 크기의 서랍이 있었다. 침대를 위쪽으로 젖히면 수납 공간을 더 넓게 이용할 수 있도록 설계돼 있었다.

주행 중 소음은 적은 편이었으며 가속시 엔진음도 귀에 거슬리지 않았다.

시트도 적당히 푹신하고 몸에 잘 맞는 듯한 느낌을 줘 편안했다.

운전석에는 에어서스펜션 방식의 운전석 컴포트 시트를 적용해 장시간 운전의 피로도를 낮췄다. 다만 조수석에서는 울퉁불퉁한 노면을 지날 때 차량의 흔들림이 그대로 전달돼 다소 불편한 느낌이었다.

운전석 계기반에는 앞 차량과의 거리와 속도가 표시돼 추돌에 주의하며 운행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뉴 MAN TG 시리즈에는 이 정보를 토대로 차량의 속도를 조절하는 '적응형 크루즈 컨트롤'이 새롭게 적용됐다.

만트럭버스는 이처럼 운행 편의성을 높이고 연비를 개선하기 위한 갖가지 신기술을 적용하며 올해 한국 시장에서 재도약하겠다는 계획이다.

올해 국내 상용차 시장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는 점도 호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 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1분기 상용차 판매는 작년보다 14.9%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hee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