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29178 0022021050567929178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true 1620162000000

'랜선 만남' 어린이들에게 털어놓은 '대통령 할아버지' 소원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4일 청와대에서 강원도 평창에 있는 도성초등학교 학생들과 온라인으로 만났다. 코로나 상황을 감안해 지난해에 이어 2년째 ‘랜선 만남’ 형식으로 진행된 어린이날 행사다.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4일 제99회 어린이날을 맞아 청와대에서 열린 어린이 랜선 초청 만남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행사는 전교생이 38명인 도성초등학교 학생을 두팀으로 나눠 문 대통령 내외와 함께 게임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문 대통령 부부 외에도 유은혜 사회부총리와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함께 참여했다.

문 대통령은 “어린이날은 어린이가 세상의 주인공인 날”이라며 “코로나 때문에 화면으로 만나게 됐다. 내년엔 청와대에서 어린이날을 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청와대에 대해서는 “잔디밭도 아주 넓고 또 나무도 많아서 정말 좋은 곳”이라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할아버지는 도성초등학교가 있는 평창을 아주 좋아한다”며 “평창 동계올림픽이 열려서 정말 자랑스러웠다. 평창이 강원도 시골 마을이 아니라 세계 속의 도시가 됐다”고 했다. 김정숙 여사도 “평창을 생각하면 뜨거운 응원과 함성소리가 떠오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랫동안 마스크를 쓰고 다녔기 때문에 정말 갑갑하죠”라며 “하루 빨리 여러분이 마스크를 벗고 친구들과 신나게 뛰어놀 수 있게 하는 것이 대통령 할아버지의 가장 큰 소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 날이 하루 빨리 올 수 있도록 우리 모두 방역수칙 잘 지키면서 함께 노력해야겠죠”라고 덧붙였다.

학생들이 문 대통령에게 궁금한 것을 직접 묻는 순서가 되자 한 4학년 학생이 “대통령님께서는 몇 시에 주무시나요”라고 물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 할아버지는 할 일도 많도 또 봐야 되는 서류도 많다. 그래서 밤 12시쯤 되어야 잠자리에 든다”며 “어린이 여러분은 일찍 자고 일직 일어나는 건강한 어린이가 되세요”라고 답했다.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4일 제99회 어린이날을 맞아 청와대에서 열린 어린이 랜선 초청 만남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다른 4학년 학생은 “청와대 안에는 강아지를 키우나요”라는 질문을 했다. 이에 대해 김정숙 여사는 “개가 4마리 있다. 그리고 찡찡이라는 고양이도 1마리 키우고 있다”며 “개들이 노는 것을 보면서 할아버지 할머니도 또 젊어지고 함께 좋은 시간을 보낸다”고 답했다.

학생들은 소원을 말해보라는 사회자의 말에 “코로나19가 빨리 없어지고 다시 지구가 행복해지기 바란다”, “지구가 환경오염이 어 이상 안 되고 좋아졌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친구들이 코로나가 빨리 끝났으면 좋겠다, 또 마스크도 빨리 벗으면 좋겠다, 또 지구 환경도 빨리 더 깨끗해지면 좋겠다는 소원을 함께해 줬기 때문에 그 목표가 더 빨리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이 얘기한 꿈과 소원을 잊지 않겠다. 어린이들이 건강하고 행복한 나라, 또 마음껏 꿈을 펼칠 수 있는 나라를 만들도록 열심히 노력했겠다”고 약속했다.

중앙일보

2020년 5월 5일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청와대 랜선 특별초청’ 영상을 통해 어린이들에게 축하 인사를 전했다. 사진은 '청와대 랜선 특별초청 영상' 속 게임(마인크래프트) 캐릭터로 변신해 가상공간의 대통령 집무실에서 어린이날 축하 인사를 하는 문 대통령 내외와 아이들 모습. 지난해 9월 감사원은 청와대가 해당 영상을 납품받은 이후 사후 계약을 맺은 사실을 적발하고 “계약 질서를 어지럽혔다”고 지적하며 비서실장에게 “계약 관련 업무를 철저히 하라”는 주의를 줬다.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