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28979 0032021050567928979 03 0302001 economy 6.3.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0161052000

옐런 미 재무 "경제 과열되지 않게 금리 다소 올라야할수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재정지출 언급하며 "완만한 금리인상 유발 가능" 전망…이례적 금리 언급

연합뉴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서 급반등 중인 미 경제의 과열을 막기 위해 기준금리를 올려야 할 필요성을 시사했다.

옐런 장관은 이날 미 시사지 애틀랜틱 주최로 열린 '미래경제써밋' 행사에서 방영된 사전 녹화 인터뷰를 통해 "우리 경제가 과열되지 않도록 금리가 다소 올라야 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해 여러 차례의 재정부양 패키지를 집행한 데 더해 조 바이든 대통령이 약속한 물적·인적 인프라 투자 계획까지 시행되면 어마어마한 돈이 시장에 풀린다는 점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인다.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바이든 행정부는 지금까지 코로나19 대응에 총 5조3천억달러(약 5천057조원)를 지출했고, 바이든 대통령이 제시한 인프라 등 투자 계획에는 4조달러(약 4천496억원)가 소요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옐런 장관은 "추가 지출이 미 경제 규모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은 수준이기는 하지만, 그것이 매우 완만한 금리 인상을 유발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전직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기도 한 옐런 장관의 이런 언급은 미 경제 회복 속도가 당초 예상을 웃돌면서 인플레이션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더욱 주목된다.

미 노동부 조사 결과 지난 3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월보다 2.6% 급등해 물가상승 염려를 더했다.

이에 제롬 파월 현 의장을 비롯한 연준의 주요 인사들은 물가상승 압력이 "일시적일 것"이라며 시장의 불안을 일축해왔다. 옐런 장관도 지난 2일 NBC 방송 인터뷰에서 "인플레이션이 문제가 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단언했다.

그러나 래리 서머스 전 재무장관을 비롯한 몇몇 경제학자들은 과도한 재정 지출이 "반갑지 않은" 인플레이션을 촉발할 가능성을 경고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옐런 장관이 금리 인상 가능성을 직접 거론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발언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분석했다. 빌 클린턴 전 행정부 이후 백악관과 행정부에서 금리 정책에 대한 언급을 삼가는 것이 수십년의 관행이었기 때문이다. 다만 트럼프 전 대통령은 여러 번 금리 인하를 노골적으로 압박한 바 있다.

옐런 장관의 금리 인상 시사에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우리는 인플레이션 위험을 매우 심각하게 여기고 있다"면서도 "경제 전문가들은 인플레이션 위험이 일시적일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이날 방영된 인터뷰에서 옐런 장관은 바이든 행정부의 인프라 구상이 "우리 경제가 경쟁력과 생산성을 갖추기 위해 필요한 투자"라면서 "이런 투자 덕분에 경제가 더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자평했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