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27970 0042021050467927970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20137154000

[나이트포커스] 김남국, 단톡방에 "문자폭탄 얘기 그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진행 : 이광연 앵커
■ 출연 : 현근택 / 변호사, 장예찬 / 시사평론가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조금 전에 현 변호사님께서 민주당 내부 얘기하셨는데 민주당 내부 얘기하고 마무리를 짓도록 하겠습니다.
일단 민주당이 심야에 단톡방이 있었나 봐요.

[현근택]
아마 의원들끼리 있는 것 같습니다. 의원들끼리는 아마 김남국 의원이 조응천 의원보고 조응천 의원이 계속 어찌 보면 문자폭탄에 대해서 어쨌든 당 지도부에서 뭔가 조치를 취해달라, 입장을 밝혀달라. 이렇게 얘기하고 있거든요. 그런데 문자폭탄이라는 말은 저는 동의하지 않습니다마는 이 문제가 이슈화돼서 좋을 게 없는데 왜 자꾸 이슈화하느냐, 이런 얘기를 얘기한 것 같은데 사실 단톡방이라는 것은 어떤 한 사람에 대해서 의견을 묻기보다는. 이런 건 사실은 개인 톡으로 하든가 찾아가서 얘기하면 되는 일이지 의견을 나누는 자리거든요. 공유하는 자리인데 굳이 뭐 제가 보기에 이런 얘기를 할 필요가 있을까 싶은데 이게 또 언론에 나온 것도 좀. 이게 잘 안 나오거든요. 이런 내용은.

[앵커] 다른 얘기를 하고 있었던 건가요? 심야 단톡방이라는 게?

[현근택]
아니죠. 예를 들어서 다른 의원총회 얘기라든지 이런 얘기는 할 수 있겠죠. 저도 들어가 보지는 않았습니다마는 톡방이 여러 개 있지 않겠습니까? 이게 나온 것도 좀 그런데요. 저는 그런데 조응천 의원님 말씀도 저는 들을 필요는 있다고 보지만 이거를 당대표, 아마 전당대회 과정에 얘기한 거예요. 지도부에서 이거에 대해서 어떤 조치를 취해라. 한마디로 얘기하면 징계를 하든지 아니면 당원들에 대해서 어떻게 하게 해달라는 얘기인데 저는 아마 이런 얘기들은 나올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이게 휘발성이 있는 게 지금 대선 경선 국면으로 넘어가거든요. 대선 국면으로 넘어가면 아마 이쪽 진영, 저쪽 진영 나뉘잖아요. 그러면 서로 싸움이 되고 그러다 보면 그게 나중에 법적으로 가는 경우도 있거든요. 그것을 어느 정도 막는 차원에서 본다고 그러면 지금 당원게시판에도 보면 굉장히 심한 욕설도 많고 그러는데 그런 부분들은 어느 정도 지도부에서도 고민해야 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앵커]
지금 지도부에서 고민해야 된다고 말씀하셨는데 지금 나온 얘기는 온라인에서 있었던 얘기고 또 송영길 당대표, 지도부를 만난 자리도 오프라인 모임도 있었거든요. 여기서도 당내 의견이 엇갈린 것으로 알려졌는데 끝으로 어떻습니까? 지금 송영길 대표 체제에서 지금 보면 부동산특위위원장도 전격 교체하고. 당내에서 변화의 바람이 불까요?
민주당 안에서?

[장예찬]
송영길 대표가 이번에 현충원 가서 박정희 전 대통령이나 이승만 전 대통령 묘역 참배하고 또 민주당이 그동안 제복 입은 분들. 군인분들이나 이런 분들한테 참 소홀했던 것 같다는 자기 아들의 이야기도 전해지잖아요. 이런 부분 약간의 변화의 사인으로 읽힙니다. 특히 또 부동산과 관련해서 국민 정서와는 너무 동떨어진 발언을 했던 진선미 의원을 위원장에서 물러나게 한 것도 평가해 줄 만합니다. 그런데 앞으로가 과제라는 생각이 들고요.

우선 우리가 앞서 이야기했던 5명 장관의 인사청문회 채택 과정에서 과거처럼 무조건 5명의 후보를 비호하면서 임명 강행 기조로 청와대와 발을 맞출 것인가, 아닐 것인가. 이 첫 단추부터 봐야 되고. 송영길 대표, 위로는 청와대의 압박을 받겠죠. 그동안 하던 대로 친문 원팀으로 가자. 그리고 아래로는 이번에 수석최고위원이 된 김용민 의원 등 여전히 당내 강성 친문 지지세력의 인기에 힘입어서 인기를 등에 업고 계속해서 하던 대로 해야 된다.

또 검찰개혁해야 되고 언론개혁해야 된다. 이런 의원들이 꽤 많아요. 최고위원회에도 다수 입성해 있고요. 위와 아래에서 어떻게 보면 송영길 대표가 중간에 끼어 있는 형국인데 과연 본인의 소신을 지킬 수 있을 것인지. 아니면 여기저기 눈치보다가 애매모호하게 별다를 바 없는 재보궐선거 참패 이전과 크게 다를 바 없는 행보를 이어갈 것인지 일단은 장관 인사청문회 채택 과정부터 지켜보는 게 순서인 것 같습니다.

[앵커]
지금 장 평론가님께서는 송영길 대표가 끼어 있다는 표현을 쓰셨거든요. 변호사님은 어떻게 보세요?

[현근택]
송영길 대표 지금까지 봐서 알겠지만 본인이 원하는 하고 싶은 말 안 하는 스타일이 아닙니다. 그리고 본인의 의지도 강하고 지금 아마 부동산특위위원장을 교체한 것도 말씀하신 것처럼 그런 논란으로 연결됐을 것 같고요. 사무총장도 보면 사무총장이나 수석대변인인이나 다 보면 기존의 주류라고 하던 분들은 아니에요. 그렇게 본다고 하면 변화를 당연히 줄 수밖에 없을 것 같고 사실 최고위원하고 자꾸 충돌을 얘기하는데요. 최고위원들, 지금 김용민 최고위원 같은 경우도 보면 개혁과 민생 같이 가야 된다고 얘기하는 거거든요.

그다음에 민생과 개혁이 과연 배치되는 거냐?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같이 갈 수 있는 부분이기 때문에. 그리고 정치력 면에서는 송영길 대표가 훨씬 어찌 보면 김용민 의원 같은 경우는 초선이고 송영길 의원은 5선에 인천시장까지 했었거든요. 그렇게 본다고 그러면 그렇게 충돌 문제는 생기지 않을 것 같고. 아마 저는 변화, 쇄신. 당대표 나오는 과정에서 계속 했던 얘기거든요. 그런 것으로 이끌어 갈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아무튼 오늘이 화요일이고 내일 어린이날 지나서 목요일, 금요일에는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청문회가 있습니다. 또 함께 지켜보도록 하겠습니다. 현근택 변호사, 장예찬 시사평론가 두 분과 함께했습니다. 오늘 고맙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매주 공개되는 YTN 알쓸퀴즈쇼! 추첨을 통해 에어팟, 갤럭시 버즈를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