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26848 1312021050467926848 06 0602001 entertain 6.3.1-RELEASE 131 CBC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126148000 related

'강철부대' 40kg 군장 산악 행군 데스매치 미션, 두 번째 탈락 부대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BC뉴스

사진제공 : 채널A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CBC뉴스] 4일 10시 30분에 방송되는 SKY, 채널A 예능프로그램 '강철부대' 7회에서는 '40kg 군장 산악 행군' 데스매치 미션의 승부가 공개되며 두 번째 탈락 부대가 결정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반환점 이후 미션의 강도를 한층 배가시킬 정체불명의 장비가 추가로 주어진다. 그로 인해 한계를 뛰어넘는 도전에 나선 UDT(해군특수전전단), SDT(군사경찰특임대), SSU(해난구조전대)를 더욱 곤경에 빠트릴 극한의 난이도가 기다리고 있어 흥미가 더해진다.

츄는 둔탁한 비주얼의 장비에 호기심 가득한 눈빛을 반짝이던 것도 잠시, 장비의 용도를 알게 된 후 곡소리를 내뿜는다. 백골부대 출신인 장동민은 엄청난 무게뿐만 아니라 서서히 손을 짓누르는 고통이 찾아온다며 도전자들이 처할 상황에 안타까움을 표출한다고 해 궁금증이 고조된다.

또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던 UDT 육준서가 예상을 벗어나는 전개로 인해 가중되는 부담감을 털어놓는다고 해 이목이 쏠린다. 그런가 하면 UDT 김상욱은 열정 가득한 기합과 함께 장비 앞으로 다가가며 대한민국을 수호하는 특수부대다운 믿음직한 면모를 입증할 전망이다.

한편, 대열의 후미에 위치한 도전자는 "완주를 못 할 수도 있겠다"라며 악화되는 상황에 대한 암담한 심정을 토로하기도. 이렇듯 예측 불가의 변수가 거듭되는 가운데, 짜릿한 역전극이 기다리고 있을지, 혹은 이변 없는 결과가 펼쳐질 것인지 본격적인 후반부 경쟁을 더욱 기다려지게 만든다.

'강철부대' 제작진은 "'40kg 군장 산악 행군'은 장시간 동안 이뤄지는 미션이므로, 후반부에 접어들게 되면서 상상을 초월하는 다채로운 전개가 기다리고 있다. 또한 한계점에 이른 체력을 극복하게 만드는 동료들의 존재가 중요한 만큼 부대별로 팀워크를 다지는 다양한 방식과 서로를 이끌고 따르는 뜨거운 전우애를 느껴볼 수 있을 것이다"고 본 방송에 대한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설명의 神을 만나고 싶다면? ▶핫이슈가 궁금할 때, 지금 클릭!



CBC뉴스ㅣCBCNEWS 박현택 기자 press@cbci.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