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26688 0112021050467926688 02 0203001 society 6.3.1-RELEASE 11 머니투데이 67905113 false true false false 1620124528000

이슈 한강 대학생 사망 사건

한강 대학생 실종지점 발견 휴대폰…경찰 "친구 것 아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정인지 기자]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한밤중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잠들었던 대학생 손 씨가 실종된 지 엿새째인 30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에 손 씨를 찾는 현수막이 걸려있다.2021.4.30/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포 한강공원에서 숨진 채 발견된 고(故) 손정민(22)씨의 실종지점에서 부서진 휴대전화가 발견됐지만, 경찰 조사 결과 이 휴대전화는 손씨의 친구 A씨의 것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4일 뉴시스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40분쯤 한 휴대전화가 손 씨 실종 현장 인근 물 속에서 발견됐다. 이 휴대전화는 손 씨의 시신 발견에 도움을 준 민간구조사 차종욱씨가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차씨는 이날 오후 3시20분쯤 이 휴대전화를 서울 서초경찰서에 제출했다.

경찰은 이 휴대전화의 주인을 확인하는 작업에 착수했고, A씨 것이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

앞서 A씨는 손씨의 실종 당일 오전 3시30분쯤 부모에게 자신의 휴대전화로 전화한 뒤 잠들었고, 1시간 뒤쯤 혼자 잠에서 깨 실수로 손씨의 휴대전화를 소지한 채 공원을 나갔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A씨의 휴대전화 위치는 손씨의 실종 장소 주변으로 파악됐다. 사건 당일 오전 6시30분쯤 기지국과 연결이 끊긴 뒤 전원이 꺼졌다. 이후 A씨의 휴대전화 위치는 확인되지 않았다.

정인지 기자 inje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