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26624 0102021050467926624 03 0301001 economy 6.3.1-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123815000

“방사능 소금 못 먹는다”… 천일염 값 2배 급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13일 일본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결정의 후폭풍으로, 국내 소금값이 폭등하고 있다. 후쿠시마 오염수의 방류로 해양이 오염되면 ‘방사능 소금’을 먹을 수밖에 없다는 불안심리가 확산하면서 주부들이 너도나도 사재기에 나섰기 때문이다. 또 천일염은 오래 보관할수록 소금 질이 뛰어나 주부들은 미리 사 놓으면 좋다는 생각까지 겹치면서 갑작스레 품귀 현상이 벌어지고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4일 국내 천일염의 78%를 생산하는 전남 신안군에 따르면 지난달 13일 소금 20㎏ 산지 가격이 4000~5000원에서 현재 8000원으로 2배 정도 급등했다. 또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주문도 2배 이상 늘었다. 특히 지난해 잦은 태풍과 긴 장마 등으로 신안 천일염의 생산량이 연평균(25t)의 절반 정도인 14t으로 줄면서 가격 오름세를 부채질하고 있다.

홍철기 신안군 천일염생산자연합회장은 “올해는 지난달 15일부터 소금 생산을 시작했다”면서 “지난해 이맘때면 20㎏짜리 700개 정도 주문을 받았지만, 올해는 벌써 1500개로 배 이상 주문량도 늘었다”고 말했다.

소금의 산지 가격이 2배 이상 급등하면서 소비자 가격도 지난해 대비 30% 이상 올랐다. 지난해 초 20㎏ 1포대당 1만 1500원이던 가격이 1만 5000~1만 6000원까지 치솟았다. 주문이 폭주하면서 순천농협의 일부 지점은 2020년산 소금은 이미 다 팔렸다.

순천농협 관계자는 “올해 생산된 제품은 선호도가 낮지만 이마저 구하기 어려울 정도”라면서 “전국적으로 거의 비슷한 현상으로 일반 마트에서는 더 비싸게 판매되고 있다”고 말했다.

순천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