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25236 0232021050467925236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117906000

"그 위치에 왜 박살난 휴대폰이"…'실종 대학생' 발견 장소 인근서 휴대전화 찾았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시신 발견 인근서 빨간 색상 아이폰 발견

실종 전 함께 있던 친구 것인지 확인되진 않아

친구 휴대전화는 아이폰으로 알려져

아시아경제

[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 숨진 대학생 손정민(22)씨가 발견된 장소 부근에서 파손된 휴대전화가 나왔다.


정민씨의 부친 손현씨는 4일 서울 서초구 한 장례식장에서 취재진과 만나 "서울중앙지검에 가는 와중에 ‘찾았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장소는 정민이가 사라진 근처"라고 말했다. 정민씨 시신을 발견한 민간구조사 차종욱(54)씨가 이날 오후 1시 30분께 수중에서 빨간 색상의 아이폰 휴대전화를 발견했다. 하지만 손씨는 이 휴대전화가 A씨의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손씨는 "휴대전화가 박살이 나 있다고 했지만, 유효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고 한다"며 "변호사를 통해 서초서로 가져가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손씨는 실종 당일 정민씨와 술을 마신 친구 A씨의 휴대전화일 가능성에 대해선 "친구 휴대전화인지는 아직 모른다"면서도 "그 위치에 박살 난 휴대전화가 그거 말고 더 있을까"라고 말했다.


차씨는 유족 측 변호사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경찰서에 방문해 제출했다. 그는 기자들과 만나 "휴대전화가 발견 됐을 때 정상적인 상태는 아니었다"면서 "강제로 힘을 가한 상태로 액정이 깨져있었고 수상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휴대전화 발견 장소에 대해선 "육지에서 10~15m 떨어지고 수심은 50~60cm 정도였다"면서 "물에서 안 들어가고 (육지에서) 던졌을 때 (닿을 수 있는) 딱 그 정도의 거리"라고 말했다.


먼저 발견된 정민씨 휴대전화는 갤럭시 기종이고, A씨 휴대전화는 아이폰 기종으로 알려졌다. 앞서 손씨가 정민씨 실종 당일인 지난달 25일 A씨 가족 등을 만났을 당시 A씨가 정민씨의 휴대전화를 들고 있었다. 한강에서 발견된 정민씨에게선 A씨 휴대전화가 나오지 않았다.


A씨의 휴대전화는 실종 당일 의혹을 해소할만한 주요한 단서로 지목되지만 그동안 행방이 묘연했다. 술에 취한 상태에서 두 사람의 휴대전화가 뒤바뀌었을 가능성 등이 거론되고 있다. 서초서는 지난주 기동대를 동원해 반포한강공원 풀숲을 수색하는 등 A씨의 휴대전화를 찾으려 했지만 발견하지 못한 바 있다. 경찰은 이날 발견한 휴대전화가 A씨의 것인지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민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11시께부터 다음 날 오전 2시께까지 반포한강공원에서 친구와 술을 마신 뒤 잠이 들었다. 함께 있었던 친구 A씨는 오전 4시 30분께 잠에서 깨어나 홀로 집으로 돌아갔지만 정민씨는 실종됐다. 이후 정민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시신으로 발견됐다. 옷차림새 등이 실종 당시와 똑같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민씨의 휴대전화에 대해 디지털 포렌식에 착수하는 등 정확한 사건 경위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포렌식 등을 통해 관련 자료를 확보한 뒤 A씨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