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25108 0242021050467925108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true 1620117657000

해수부 장관 후보자 인청, ‘기승전’ 도자기 의혹(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권성동 “솔직하게 시인해야 국민들 용서해줄 것”

최인호 “관세법 위반 의혹 명확히 해소해야”

박준영 “제 불찰…아내 카페 운영 중단”

여야, 日 원전수 강력대응 주문…“주변국과 공조”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4일 열린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기·승·전 배우자의 도자기 의혹으로 넘쳤다.

이데일리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4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머리를 만지고 있다.(사진=노진환 기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는 이날 박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열었다. 이날 오전부터 오후까지 계속된 청문회에서는 박 후보자 배우자의 도자기 밀수 의혹에 대한 여야 의원들의 질타가 이어졌다. 박 후보자는 청문회 내내 곤혹스러운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野 “종류·수량·가격 소상히 설명해야”

농해수위 야당 간사인 이만희 의원은 “최근 후보자의 해명에 따르면 배우자가 영국 벼룩시장에서 도자기들을 샀다고 했는데, 여전히 변명 내지 사실을 숨기는 의혹을 감출 수가 없다”면서 “도자기용 주전자가 대부분인데, 당시 얼마에 물건을 산 후 가지고 들어와서 얼마에 판매가 됐는지가 문제다. 진정으로 국민들에게 사과하고 싶다면 종류, 수량, 가격을 소상히 설명해야 할 것”이라고 따져 물었다. 이 의원은 “고의성이 없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서도 소명해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개호 농해수위 위원장도 “매입 수량, 매입했던 가격을 배우자 기억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고 하더라도 수량, 가격까지 명기해서 청문회 중에 제출해 해명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야당 의원들은 가정 전시용으로 구입했다는 박 장관 후보자의 해명에 대해서는 맹공을 퍼부었다.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장관 후보자의 수입과 재산, 지위를 생각했을 때 부인이 수십점의 도자기를 모으는 것은 취미생활로 보기에는 지나치다”고 했다.

봉급으로 생활비를 내고, 자녀 학비를 내고 나면 저축할 돈도 없는 데 몇만원에서 몇십만원짜리 도자기를 모으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는 게 권 의원의 설명이다.

그는 “제 부인도 도자기를 좋아한다. 그런데 이 제품들은 다 브랜드가 있어서 일반 사람이 사기에는 손이 떨릴 정도로 부담된다”면서 “자료로 제출된 도자기들은 최소 4만원에서 20만원 등 다양한데 이는 후보자를 생각해 최소 가격으로 잡은 것이다. 모두 합치면 수천만원이 넘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 의원은 박 후보자에게 ‘이실직고’할 것을 제안했다. 그는 “너무 많아서 장식용으로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 50평 집에 살아도 자녀2명과 살면 제품을 놓을 곳이 없다”며 “시인할 것은 빨리 시인해야 한다. 국내에 가지고 와서 카페를 하기 위해, 가정살림에 보태기 위해했고, 관세청에 관련 비용을 내겠다고 하면 된다”고 했다. 이어 “오직 어려웠으면 부인이 저랬을까 라고 국민들이 용서해줄 것이다. 너무 논리적이니까”라고 말했다.

이에 박 후보자는 명품 제품을 구입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그는 “노후에 카페라도 하려다 보니 영국 생활할 때 많이 산 것 같다. 송구하다”면서도 “주부는 새 제품을 살 수가 없다. (아내가) 벼룩시장에서 구매하는 것에 재미를 붙였다”고 설명했다.

같은 당 김선교 의원도 가정 전시를 위해 해당 물품을 구매했다는 해명에 대해서는 날을 세웠다. 김 의원은 “최근 언론 보도를 보면 판매 목적은 없었으며, 자택에 있던 소품을 카페에 진열했다는 게 해명의 주된 내용”이라며 “이삿짐으로 신고를 했는데, 저 많은 것들을 어떻게 가정 장식용이라고 할 수 있겠나. 궁궐에서 살았냐”라고 반문했다.

같은 당 안병길 의원은 도자기 밀수와 관련, 박 후보자의 자질을 꼬집었다.

안 의원은 “해수부 장관은 밀수 등을 단속하는 해경이랑 밀접한 연관이 있다. 해양경찰청장, 해양경찰위원회 제청권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라며 “해수부 장관 후보자가 밀수 의혹에 연루돼 있다는 의문이 드는데, 박 후보자 자질에 대해 국민들이 어떻게 납득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안 의원은 배우자의 밀수 의혹과 관련, 박 후보자의 결단을 촉구했다.

그는 “배우자가 취미로 도자기를 모았다고 했다는데, 생계와 관련해서 여러 가지 도움이 되지 않았을까 생각이 든다”며 “관계 당국에 수사를 의뢰해서 수사를 받고,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박 후보자는 “관계 당국인 관세청과 논의 중”이라며 “관세청 결정에 따라서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양수 국민의힘 의원은 도자기 논란이 불거진 이유에 대해 “2주 전부터 자료를 요청했지만, 충실히 소명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청문회를 준비하는 박 후보자의 태도를 꼬집었다.

이데일리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4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부인의 고가 도자기 불법 판매 의혹에 대한 국민의힘 이만희 의원의 자료를 보고 있다.(사진=노진환 기자)




여당도 쓴소리…“공직자 자세 바로잡아야”

여당 의원들도 배우자의 도자기 의혹과 관련해 집중 추궁했다.

농해수위 여당 간사인 서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번일로 (배우자의) 취미생활이 위축돼선 안되겠지만, 그렇다고 생활 수단으로 넘어가는 것도 안 된다는 점을 명확히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도자기를 전시한 배우자의 카페 운영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맹성규 민주당 의원은 배우자 논란과 관련해 구체적 조치에 대해 물었고, 박 후보자는 “관세법 위반 문제가 생겼기 추후 관세청 의견에 따르도록 하겠다. 또 향후 (카페) 영업을 계속할 생각은 없다”고 답했다.

같은당 김영진 의원도 카페와 관련해 묻자 “아내가 최근 논란 등으로 힘들어 카페를 운영하지 않으려고 한다. 인수자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어기구 민주당 의원은 카페를 통한 수익 창출 규모를 묻자 “2020년부터 현재까지 3500만원 정도의 매출을 올렸고, 도자기 수익은 10% 내외 정도로 추정하고 있다”고 답했다.

같은 당 김승남 의원은 “이번 사태로 공직자로서 자세를 바로잡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고, 최인호 의원은 “공직자 생활을 전체적으로 훌륭하게 해왔다고 생각하지만, 관세법 위반 소지가 쟁점화된 만큼 이 부분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답변해달라”고 말했다.

이날 여야 의원들의 계속되는 도덕성 문제 제기에 박 후보자는 “송구하다. 제 불찰이다. 향후 세심하게 살피고 처신하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박 후보자는 2015~2018년 주영 한국대사관 공사참사관으로 재직하는 동안 부인이 다량의 도자기 장식품을 구매한 뒤 관세를 내지 않고 국내 반입 및 운영하는 카페를 통해 불법 판매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원전수 방류에 국제적 공조 강조

한편 여야 의원들은 이날 청문회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수 해양 방류와 관련해 우리정부의 강력한 대응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위성곤 민주당 의원은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 등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김승남 민주당 의원은 인접국도 강력히 규탄하고 있는 만큼 국제적 연대를 강조했다.

이양수 의원은 2013년 후쿠시마 방사능 피해로 수산물 소비가 30% 감축된 사례를 들며, “어민들의 피해규모와 지원규모 파악도 서둘러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밖에 정운천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해 북한군에 의해 피살된 공무원 사건 해결도 힘써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