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25096 0532021050467925096 08 0801001 itscience 6.3.1-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117608000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대표이사 사임…전문경영 강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BS노컷뉴스 양승진 기자

노컷뉴스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 금호석유화학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이 주력 계열사인 금호석유화학 대표이사를 비롯한 등기이사직에서 물러난다. 지난달 조카 박철완 전 금호석유화학 상무와 경영권 분쟁을 벌이는 과정에서 제시한 지배구조 개편, 이사회 중심 경영 강화를 이행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금호석유화학은 4일 이사회를 열고 박찬구 대표이사와 신우성 사내이사의 사임 의사를 수용했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도 경영진이 의료용 NB라텍스 등에 선제 투자를 결정하고 재무 안정성을 중시하는 경영을 하며 사상 최대 실적이 기대된다"며 "회사 경영 기반이 견고해졌다고 판단한 박 회장이 스스로 대표이사와 등기이사에서 물러나고 전문 경영인들에게 길을 열어줘야 한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박 회장은 금호미쓰이화학 등 다른 계열사 대표이사직도 사임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 회장은 그룹 회장직은 유지하면서 경영에는 계속 참여하지만, 앞으로 구체적 역할이나 지위는 추후 새롭게 구성될 이사회에서 논의·결정할 예정이다.

금호석유화학은 올해 1분기 1970년 창립 이래 최대 실적을 거뒀다. 이날 발표된 1분기 실적을 보면 영업이익은 6125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60.1% 증가하며 분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이다.

금호석유화학은 박찬구·신우성 사내이사가 물러남에 따라 연구·개발(R&D) 부문 전문가인 고영훈 중앙연구소장(부사장), 재무·회계 전문가인 고영도 관리본부장(전무)을 사내이사로 추가 선임했다.

금호석유화학은 신규 사내이사 신임을 위해 오는 6월 15일 임시주주총회를 소집하고 관련 안건들에 대한 주주의 승인을 받을 계획이다. 금호석유화학은 “이번 선임 예정인 전문경영인들이 독립성과 전문성을 갖춘 7명의 사외이사들과 협력하여 회사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