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24643 0352021050467924643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true 1620116123000

미궁 빠진 ‘한강 대학생 사망’…이틀새 21만명 진상규명 청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상한 점 많아, 억울함 풀어야” 국민청원 이틀만에 21만명

경찰 “디지털 포렌식 통해 손씨 마지막 행적 찾는 데 주력”

손씨 아버지는 타살설 제기


한겨레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 인근 한강에서 구조대원들이 실종 엿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의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된 뒤 숨진 채로 발견된 손아무개(22)씨의 죽음에 대한 진상 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한강 실종 대학생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글에는 4일 오후 21만명이 동의했다. 이렇듯 많은 이들의 관심이 쏠린 사건이지만, 정확한 사인 규명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 경찰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손씨의 사망을 두고 의문이 커지고 있는 이유는 실종 직전 그의 행적을 정확하게 확인할 폐회로텔레비전(CCTV) 등 관련 증거가 발견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유족과 경찰 등의 말을 종합하면, 손씨는 지난달 24일 밤 11시께 반포한강공원에서 친구 ㄱ씨와 만나 다음날 새벽 2시께까지 술을 마신 뒤 공원 잔디밭에서 잠들었다. 주변 인적이 뜸해진 새벽 3시 이후에는 손씨를 본 목격자나 그의 행적을 담은 CCTV 화면이 없다.

사인을 추정할 증거도 나오지 않은 상태다. 손씨 주검의 머리 뒷부분에서 2개의 자상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부검을 진행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시신의 부패가 진행돼 육안으로 정확한 사인을 알 수 없다”는 의견을 냈다. 손씨의 아버지인 손현(50)씨는 “이 상처가 두개골을 파고들어 가지는 않았고, 무엇에 맞았는지 알 수 없지만 자상이 직접 사인은 아니라고 했다”고 국과수의 육안 감식 결과를 전했다.

손씨와 ㄱ씨의 휴대전화가 뒤바뀐 점도 정황 파악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당시 ㄱ씨는 자신의 휴대전화가 아닌 손씨의 휴대전화를 들고 귀가했다고 한다. ㄱ씨의 전화기는 9일 동안 분실 상태로 현재 경찰이 수색중이다. 4일 한강 수중에서 ㄱ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아이폰 전화기가 발견됐지만 이번 사건과 관련 없는 전화기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날 ㄱ씨가 갖고 있던 손씨 휴대전화의 디지털 포렌식(분석)을 시작했다. ㄱ씨의 휴대전화가 발견될 경우 추가로 포렌식할 예정이다. 경찰은 손씨가 사망 직전까지 이 전화기를 지니고 있었을 가능성이 있는 만큼, 포렌식을 통해 손씨의 마지막 행적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아버지 손씨는 아들이 타살됐을 가능성을 주장하고 나섰다. 그는 자신의 블로그에 “변호사를 선임하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진정서를 (서울중앙지검에)제출했다”고 밝혔다. 손씨는 <한겨레>와 통화에서 “CCTV나 증거물 등이 없다는 이유로 아들이 무슨 이유로 물에 빠졌는지 밝혀지지 않은 채 사건이 끝날까 봐 걱정스럽다”며 “경찰이 사건 관계자들을 빨리 소환해 거짓말탐지기 등을 통한 적극적인 조사에 나서기를 원한다”라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주검에 대한 국과수 부검의 최종 결과는 이달 중순 나올 예정”이라며 “손씨가 물에 빠지기 전에 사망하지는 않았는지 부검을 통해 확인해 타살 여부를 밝히는 한편, 휴대전화 포렌식과 함께 ㄱ씨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천호성 기자 rieux@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esc 기사 보기▶4.7 재·보궐선거 이후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