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23316 0012021050467923316 08 0801001 itscience 6.3.1-RELEASE 1 경향신문 60001327 false true false true 1620114060000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작심삼일’은 네이버처럼...이벤트 조기종료 후폭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사흘째에 조기종료된 네이버 오늘일기 챌린지 안내 그래픽. 3일째에 ‘작심삼일, 노노’라고 적혀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향신문

4일 오전 11시에 발송된 네이버 블로그 알림. 이미 3일차에 이벤트가 조기종료되었음에도 4일차 일기 작성을 독려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4일간 일기를 쓰면 1만6000포인트를 준다던 이벤트를 사흘 만에 조기종료한 네이버가 사과의 글을 올렸다. 하지만 네이버블로그 앱에서는 ‘[4일차]...작심3일은 넘겼어요!’ 라는 일기글 작성 독려 알림이 떴다. 대형 이벤트를 조기종료해놓고 예약설정된 알림 관리조차 제대로 하지 못한 모습에 “시가총액 50조원대 대기업의 대응 방식이 어떻게 동네 구멍가게 수준이냐”라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네이버는 지난 1일 ‘#오늘일기 챌린지’를 시작했다. 14일간 하루도 빠지지 않고 네이버 블로그에 글을 올린 이용자에게 1만6000원 상당의 네이버페이 포인트를 지급한다는 내용이었다. 그러나 3일 밤 공식블로그 포스트에서 해당 이벤트의 조기종료를 알렸다. 대신 3일차까지 참여한 사람들에게 1000포인트를 지급하기로 했다. 블로그팀은 “매일매일 자신의 진짜 일상 일기를 기록하시는 분들을 독려하는 취지로 챌린지를 오픈하였으나, 여러 아이디로 복사 글을 붙여쓰기하는 등 어뷰징 형태의 참여자가 지나치게 많아 부득이하게 #오늘일기 챌린지를 조기 종료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이버 블로그팀은 4일 오전 올린 공지글에서 갑작스러운 이벤트 종료에 대해 재차 사과했다. 네이버 측은 “이벤트의 기획의도와 본래 취지와는 거리가 먼 내용과 정상적이지 않은 방법으로 참여하는 분들도 많다는 사실을 발견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챌린지 14일 완주를 유지하며 성실하게 참여해 주신 사용자분들께 혜택을 드리는 것 또한 검토하지 않은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일부 사용자에게만 혜택을 주게 될 경우 응모글을 판별하는 기준이 주관적일 수 있어 오히려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했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이벤트 참여자들은 ‘[4일차] #오늘일기, 작심3일은 넘겼어요!’ 라는 일기글 작성 독려 알림을 받았다. 이미 종료된 이벤트의 예약된 알림글이 배달되자 참여자들은 “예약글로 참여하면 취소 처리된다더니 네이버는 예약설정 다 해뒀냐”고 핀잔을 보냈다.

경향신문

이번 이벤트 참여의 조건은 매우 느슨했다. 글 한 줄, 사진 하나만 올리더라도 전체공개로 작성하고 ‘#블챌 #오늘일기’ 태그를 정확하게 쓰면 참여 가능했다. 덕분에 참여는 폭발적이었다. ‘#블챌 #오늘일기’ 해시태그를 쓴 이벤트 참여 글은 현재 일부 글이 삭제되었음에도 지난 1일 60만여건, 2일 58만여건, 3일 55만여건으로 조회된다.

3일차까지 이벤트에 참여한 55만여건이 14일차까지 유지된다면 대략 88억원의 비용 소모가 예상된다. 그러나 네이버측은 사흘째에 약속돼 있던 1000포인트만 제공하기로 했고, 이 경우 비용은 5억5000만원선으로 줄어들 예정이다.

이용자들은 이벤트 조기종료 자체보다도 네이버 측의 해명에 더 불만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어뷰징이 많았다면 참여 기준 자체가 너무 느슨했던 탓일 수 있는데, 이를 이용자들의 탓으로 돌렸다는 것이다. 당초 실제 참여자 수치에 대한 예상이 너무 부족했던 게 아니냐는 지적과 함께 이벤트 자체는 네이버 팝업과 블로그씨 질문 등을 통해 대대적으로 홍보해놓고 조기종료 안내와 사과글은 공식블로그 포스트로만 공지한 부분도 도마에 올랐다.

참여자들은 이번 이벤트를 통해 네이버가 거둔 효과에 대해서도 논쟁 중이다. 이번 이벤트는 PC와 블로그앱에서만 응모가 가능하게 만들어 블로그앱 다운로드를 독려했고, 네이버페이 서비스 가입도 필수적이었다. 기존 이용자들이 이번 이벤트 참여를 위해 오래된 포스트를 삭제하면서 서버 부하를 줄였고 이벤트 참여자들의 개인정보와 관심사 빅데이터 활용을 의도했다면 사흘로도 충분하지 않겠냐는 예측도 나왔다.

경향신문

4일 오전 트위터에서는 네이버 이벤트 조기종료와 관련한 해시태그가 상위 1~3위를 휩쓸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이날 오전 트위터에서는 ‘만육천원’ ‘조기종료’ ‘분서갱유’라는 해시태그가 트렌드 상위 1~3위로 기록됐다. 분서갱유는 이용자들이 기존 블로그글을 정리한 것을 진시황이 사상통제를 위해 서적을 불태웠던 일에 비유한 표현이다. 분노의 트윗들 한켠에서는 ‘만육천원이 없어 반포자이를 못 사게 됐다’ ‘만육천원이 모자라 빼앗긴 선산을 되찾지 못하게 됐다’는 유머러스한 내용들이 인기를 끌기도 했다. ‘약속을 지키지 않은 네이버를 혼내주세요’라는 국민청원글도 등장했다. 참여자들은 청원에 동의하면서 ‘네이버 아이디로 동의하려니 눈물이 난다’고 밝히기도 했다. 해당 청원은 이날 오후 4시 현재 6000여명의 동의를 얻고 있다.

▶관련 기사: 네이버, 2주 예정했던 행사를 3일 만에 종료…“취지가 흐려졌다”

임소정 기자 sowhat@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 김진숙을 만나다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