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22615 0242021050467922615 08 0801001 itscience 6.3.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113055000

베이조스 이어 빌 게이츠도…세계 최고 부호들 잇단 이혼, 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베이조스 부부 파경 2년만에 게이츠 부부도 이혼

두 커플 만난 과정·자선사업 관심 등 공통점

이혼과정은 차이…불륜으로 끝난 베이조스 부부

빌·멀린다 이혼사유 불분명…과거 "힘들다" 인터뷰 재조명

"두 커플 이혼, 전세계 자선사업에 큰 영향 우려"

이데일리

빌 게이츠가 그의 아내 멀린다와 결혼생활을 마무리하기로 했다(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창업자인 빌 게이츠가 3일(현지시간) 아내인 멀린다 게이츠와 결혼 생활을 마무리하겠다고 발표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2019년 제프 베이조스와 맥켄지 스콧 부부의 이혼도 새삼 재조명되고 있다.

주요 외신들은 이날 빌과 멀린다 부부 소식을 전하면서 “베이조스 부부에 이은 세계 최고 부호들 중 두 번째 폭탄 이혼”이라고 평했다. 일부에선 두 부부의 이혼으로 자선사업 업계가 큰 타격을 입을 수 있다고 전망도 나왔다. 외신 보도를 종합해보면 두 이혼 사례에선 다양한 공통점과 차이점이 확인된다.

빌도 베이조스도 “상대 지적인 매력에 끌려”

우선 두 커플이 만난 과정, 그리고 기부와 자선사업에 많은 관심을 기울였다는 점 등이 가장 큰 공통점으로 꼽힌다.

빌과 멀린다는 1987년 MS설립자와 마케팅 매니저로 처음 만났다. 뉴욕 맨해튼에서 열린 MS 언론홍보행사에서 우연히 옆에 앉은 두 사람은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빌은 언론 인터뷰 등에서 “멀린다가 나보다 수학 게임을 더 잘 푸는 모습에 반했다”고 당시를 회고하기도 했다.

베이조스와 맥켄지도 지난 1992년 취업준비생과 면접관으로 만났다. 맥켄지는 뉴욕 헤지펀드에 면접을 보러 간 지원자였고 베이조스는 당시 부사장이자 면접관이었다. 베이조스는 당시 맥켄지의 첫인상에 대해 “재치있고 머리가 좋은 여자”라고 밝혔다.

두 부호의 아내 멀린다와 맥켄지 모두 자선사업에 관심이 깊다는 점도 판박이다. 지난 2000년 멀린다는 자선재단인 빌앤드멀린다 재단을 설립하면서 자선사업 전면에 나섰다. 빌은 2005년 한 연설에서 “지금 내가 자선사업을 하게 된 것은 멀린다의 영향 때문”이라고 밝혔다. 맥켄지 역시 베이조스에게 받은 위자료의 절반 이상인 약 21조원을 기부하겠다고 선언하며 자신의 자선사업에 주력하고 있다.

이데일리

제프 베이조스와 그의 전 부인 맥켄지 스콧(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불륜으로 파경 맞은 베이조스, “힘들다”고 토로한 멀린다

다만 베이조스와 맥켄지의 결혼생활은 불륜으로 끝났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지난 2019년 베이조스는 트위터에 “가까운 친구들과 가족들이 알고 있듯이, 오랫동안 고민한 끝에 이혼을 결심했다”며 “친구로서 삶을 공유해 나가기로 했다”며 25년간의 결혼생활을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바로 다음날 두 사람의 이혼이 불륜 탓이라는 소식이 타블로이드 커버를 장식하며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다. 베이조스의 불륜 상대는 폭스 TV 앵커 출신이자 헬리콥터 조종사인 로렌 산체스이며, 베이조스가 세운 우주탐사 기업 ‘블루오리진’과 관련된 업무를 산체스에게 맡기며 사랑이 싹텄다는 것이다.

빌과 멀린다의 이혼 사유는 아직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이들 부부가 결혼생활에서 위기를 겪은 건 처음이 아니다. 이들과 가까운 관계자들은 “관계가 파국에 가까워졌을 때가 수차례 있었지만 그들은 관계를 지키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빌이 2020년 MS 이사회에서 물러난 것도 일보다는 가정을 우선시하기 위해서라는 설명이다.

이데일리

제프 베이조스의 불륜 상대로 지목된 로렌 산체스(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디언은 두 사람이 지난 2015년부터 각자의 관심 분야에 좀 더 집중하기 시작했다는 점에 주목했다. 빌은 2015년 기후변화를 늦추기 위해 브레이크스루 에너지 벤처(Breakthrough Energy Venture)라는 투자회사를, 멀린다는 미국 내 여성과 가족들의 사회적 진출을 지원하는 피보탈 벤처스(Pivotal Ventures)라는 투자회사를 각각 설립하고 공통 관심사보다는 자신들이 추구하는 자선 활동을 이어갔다.

멀린다가 결혼생활이 순탄하지 않았음을 시사했던 지난 2019년 런던 선데이타임즈와의 인터뷰도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당시 멀린다는 빌이 결혼을 망설였던 이유가 본인(에 대한 사랑)때문이 아니라 ‘일과 가정 간 균형을 맞출 수 있을 것인가’를 고민했기 때문이었다고 토로했다.

2년 전부터 멀린다가 대부분의 웹사이트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자신의 이름을 결혼 정 성인 ‘프렌치’를 부각시키며 ‘멀린다 프렌치 게이츠’로 부르기 시작해 이혼을 예고했다는 시각도 있다.

한편 일각에선 베이조스 부부에 이어 게이츠 부부의 이혼으로 전 세계 자선사업 업계가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롭 라이히 스탠포드대학 정치학 교수는 NYT에 “게이츠 재단은 세계에서 가장 중요하고 영향력 있는 자선 단체”라며 “게이츠 재단이 가족 재단이기 때문에 이들의 이혼은 재단을 넘어 전 세계에 걸친 사업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