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21406 0182021050467921406 08 0801001 itscience 6.3.1-RELEASE 18 매일경제 60001327 false true false false 1620111098000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2주 글쓰기에 1만6000원…네이버, 사흘만에 끝낸 사정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 = 네이버 블로그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이버가 블로그에 일기를 쓰면 네이버페이를 지급하는 이벤트를 3일만에 조기종료했다. 이용자 불만이 거세지자 네이버가 거듭 사과했다.

네이버 블로그팀은 4일 공지를 통해 "급작스러운 이벤트 종료 공지로 당황했을 블로거 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 말씀을 드린다"면서 "최근 유례없이 많아진 블로그 신규 사용자와 기존에도 잘 운영해주던 블로거들께 매일매일 기록의 소중함과 경험을 독려하고자 이벤트를 준비했었다"고 말했다.

앞서 네이버는 지난 1일부터 오는 14일까지 2주 동안 네이버 블로그에 글을 올리면 네이버페이 총 1만6000원을 지급하는 '매일매일 챌린지 #오늘 일기'를 실시했다. 3일 연속으로 블로그에 글을 쓰면 1000원, 10일이 되면 5000원, 14일 동안 작성하면 추가로 1만원을 지급하는 방식이었다. 네이버에 따르면 매일 자신의 일상을 블로그에 일기처럼 기록하는 이용자를 독려하는 취지였지만, 이벤트 시작 이후 여러 아이디로 복사하거나 글을 붙여넣기 하는 등 어뷰징 참여자가 지나치게 많았다. 이에 따라 네이버는 전일 밤 늦게 이벤트 조기종료를 밝혔다. 이벤트가 3일차까지 진행된 만큼 참여자 전원에게 3일차에 해당하는 혜택인 네이버페이 1000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네이버의 이번 결정에 일부 사용자가 크게 반발하면서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항의글이 올라가기도 했다. 트위터 트렌드에는 '만육천원', '조기종료', '네이버페이' 등의 키워드가 올랐다.

네이버는 "이벤트 공지 이후 뜨거운 열기가 계속 되면서 이벤트 기획의도와 본래 취지와는 거리가 먼 내용 및 정상적이지 않은 방법으로 참여하는 분들이 많다는 사실을 발견하게 됐다"며 "14일 완주를 성실하게 참여한 사용자께만 혜택을 드리는 것을 검토했지만, 일부 사용자에게만 혜택을 줄 경우 판별 기준이 주관적일 수 있어 형평성에 어긋난단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이날 재공지를 통해 "좀 더 세심하게 준비하고 안내를 드려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 여러 상황을 대비하지 못하고 블로거분들께 혼란을 드리게 돼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블로그에서 진행되는 이벤트, 공지사항 등 블로거와 소통하는 모든 프로세스를 점검할 것"이라고 전했다.

[배윤경 매경닷컴 기자 bykj@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