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87300 0532021042367687300 02 0213001 society 6.3.1-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160886000

인천 강화도 농수로서 흉기에 찔려 숨진 여성…맨발 상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수도권거주자로 파악돼…국과수 "사인은 흉기에 의한 대동맥 손상"

경찰, CCTV 분석 및 숨진 여성 지인 상대 조사 중

CBS노컷뉴스 주영민 기자

노컷뉴스

그래픽=고경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 강화도의 한 농수로에서 3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숨진 여성의 몸 여러 곳에 흉기에 의한 상처가 발견된 점으로 미뤄 살인사건이라고 판단하고 용의자를 쫓고 있다.

23일 인천 강화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2시쯤 인천시 강화군 삼산면의 깊이 1.5m의 한 농수로에서 한 여성이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 주민은 "차를 타고 지나가는데 농수로에 검은 물체가 있어 살펴보니 사람 같아 신고했다"고 말했다.

발견 당시 이 여성은 신장 158㎝로 상‧하의를 모두 입었지만 맨발 상태였다. 옆으로 누워 웅크린 채로 농수로 물 위에 떠 있었으며, 휴대전화 등 유류품은 발견되지 않았다.

인근에서는 A씨가 착용했던 것으로 추정되는 양말 한 켤레가 발견됐지만, 신발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해 이 여성의 사인이 "흉기에 의한 대동맥 손상"이라는 구두소견을 전달받았다. 대동맥은 상체 중심부에 세로로 뻗어 있는 혈관으로 심장에서 나온 혈액을 각 기관에 보내는 역할을 한다.

경찰은 숨진 여성의 나이는 30대이고, 수도권 거주자지만 강화군 주민은 아닌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용의자가 이 여성을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숨지게 한 뒤 시신을 유기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시신이 물에 부풀어 오른 점 등으로 미뤄 A씨가 살해된 뒤 최소 며칠 간 농수로에 빠져 있었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용의자를 특정하기 위해 주편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하는 한편 숨진 여성의 지인들을 상대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