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86983 1182021042367686983 04 0401001 world 7.0.0-RELEASE 118 오마이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19160060000

코로나 '긴급사태' 앞둔 일본... 올림픽, 제대로 열릴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황귬연휴 앞두고 확산세 막으려 2주간 긴급사태 선언 예정... "효과 없으면 연장도 검토"

오마이뉴스

▲ 일본의 세 번째 코로나19 긴급사태 선포를 보도하는 NHK 갈무리. ⓒ NHK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또다시 긴급사태를 발령한다고 알렸다. 지난해 4월과 올해 1월에 이어 세 번째다.

일본 정부는 23일 코로나19 전문가로 구성된 '기본적 대처 방침 분과회'를 열고 도쿄도, 오사카부, 교토부, 효고현 등 4곳에 대한 긴급사태 발령을 승인하기로 했다. 에히메현에 대해서는 긴급사태에 준하는 '확산 방지를 위한 중점 조치' 적용을 결정했다.

분과회의 승인이 떨어지면서, 일본 정부는 국회 질의와 대책본부 회의를 거쳐 긴급사태를 선언할 예정이다. 기간은 4월 25일부터 5월 11일까지 2주 정도다.

오미 시게루 분과회 의장은 "기간이 끝나더라도 긴급사태를 무조건 해제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확진자가 줄어들지 않으면 당연히 연장할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NHK 집계에 따르면, 도쿄도는 전날 하루 동안 861명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이는 두 번째 긴급사태가 해제된 후 최대 규모다. 오사카부도 1천167명이 감염되면서 사흘 연속 1천 명대를 기록했다.

특히 일본은 전염성이 기존 바이러스보다 1.4~1.9배 강한 것으로 알려진 'N501Y'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5월 초 일본의 황금 연휴인 '골든 위크' 기간에 유동 인구를 줄이지 못하면, 코로나 감염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할 것이라는 위기감이 긴급사태 선언을 부른 것으로 보인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이날 참의원 본회의에서 "많은 사람이 휴가에 들어가는 골든 위크를 앞두고, 강력한 대책을 단기간에 집중적으로 실시해 바이러스의 기세를 억누를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백신 접종에 대해서는 "접종을 원하는 모든 사람이 신속히 맞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것이 내 임무"라며 "범정부 차원에서 계속 노력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스가, 대국민 기자회견 예정... 일본·IOC "도쿄올림픽, 긴급사태와 상관 없어"
오마이뉴스

▲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 관련 발언을 보도하는 NHK 갈무리. ⓒ NHK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가 총리는 이날 저녁 8시에 별도의 대국민 기자회견을 열어 긴급사태 선포 배경을 설명하고, 방역 협조를 당부한다. 또한 긴급사태로 인해 금전적 손해를 볼 사업자에 대한 지원책도 내놓을 예정이다..

다만, 오는 7월 개막 예정인 도쿄올림픽과는 선을 그었다. 스가 총리는 이날 <산케이신문>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올림픽과 패럴림픽은 예정대로 진행하고 싶다고 생각"이라며 긴급사태와 상관없이 강행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밝혔다.

이어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도 관계 없다고 분명히 말하고 있다"라며 "일본 정부로서는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대회를 위해 도쿄도,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와 협력하는 체제를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바흐 위원장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일본의 긴급사태 선포에 대한 질문에 "골든위크를 앞두고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사전 대책으로 알고 있다"라며 "도쿄올림픽과는 관계없다"라고 밝혔다.

그는 일본의 백신 접종이 느리지만, 접종률이 높은 미국 등을 거론하며 "많은 참가자가 접종하고 올 것"이라며 "진단 검사를 자주 실시하고, 외부와의 접촉을 차단하면 선수촌은 매우 안전할 것"이라고 낙관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바흐 위원장이 사태의 심각성을 무시하고 있다는 비판도 나온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조직위 고위 간부는 "도쿄 시민이나 일본 국민이 통제를 강요당하고 있는데, 올림픽은 특별하냐는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오자키 하루오 도쿄도 의사회 회장도 "긴급사태를 '큰일'이라고 말하면 올림픽이 취소될까 봐 현실을 직시하지 못하게 하는 발언 같다"라며 "정말 올림픽을 열고 싶다면 '이대로는 개최가 어려우니 감염 확산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호소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도쿄올림픽에 일찌감치 해외 관중을 받지 않기로 한 일본은, 최근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면서 국내 관중 상한 여부도 개막 한 달 전인 6월에 결정하기로 미뤘다.

윤현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