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86828 0182021042367686828 03 0301001 economy 6.3.1-RELEASE 18 매일경제 65406000 false true false false 1619159948000

이슈 가상화폐 열풍

비트코인 5만달러도 무너졌다…"이러다 반토막날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23일 오전 서울 빗썸 강남고객센터 모니터에 비트코인 시세가 표시되고 있다. 이 거래소에서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오전 7시 54분께 5천790만원까지 떨어졌다. 2021.4.23 [이충우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대표주자인 비트코인 가격이 한때 5만달러 선 밑으로까지 떨어졌다.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23일 오전 11시 30분(한국시간)께 개당 4만9472달러까지 하락했다. 이는 24시간 전대비 6% 가량 떨어진 금액이다. 이후 30분 만에 5만달러 선을 회복했으나 이날 오후 들어 다시 5만달러 아래로 떨어졌다.

가상화폐가 하락세를 보이는 이유로는 전문가들의 비관적인 전망이 나오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가상화폐 낙관론자인 스콧 마이너드 구겐하임파트너스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전날 CNBC방송에 출연해 "비트코인의 어마어마한 움직임을 볼 때 매우 거품이 꼈다"며 "개당 2만~3만 달러까지 떨어질 수 있다. 50% 하락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만 그는 조정 단계를 거쳐 장기적으로는 비트코인 가격이 개당 40만~60만 달러까지 오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국내에서는 은성수 금융위원장의 규제 발언이 투자 심리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신미진 매경닷컴 기자 mjshi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