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78971 0242021042367678971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true 1619142377000

함정서 코로나 32명 집단 감염…해군, 거리두기 2.5단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84명 승조원 전수 검사, 32명 확진 판정

2주간 해군 주요 부대 거리두기 2.5단계

전 승조원 코로나19 검사, 판정시까지 격리

각 부대 휴가복귀자 중 산발적 감염 지속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해군 함정에서 무더기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군 당국에 비상에 걸렸다.

23일 국방부와 해군 등에 따르면 함정 승조원 32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승조원 장병의 자녀가 다니던 어린이집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이후 승조원 검사 결과 확진자가 다수 나온 것이다.

최초 확진자는 해군 상륙함 근무자다. 해당 인원은 지난 20일 진해항에서 출항해 평택항으로 이동하던 21일 자녀의 어린이집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사실을 통보받았다.

이후 이 승조원은 혼자 격리된 채로 해당 함정은 22일 평택항에 입항했다. 입항 후 인근 병원에서 진단검사 결과 양성으로 확인됐다. 어린이집에 다니는 자녀와 승조원 배우자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 발생에 따라 함정 근무 장병을 대상으로 전수검사가 이뤄졌다. 검사 결과 전체 승조원 84명 중 31명이 추가 확진됐다. 48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4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해군은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해당 함정을 즉각 격리 조치하고, 부석종 해군참모총장 주관으로 긴급 지휘관 회의를 개최했다.

이에 따라 해군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2주간 모든 함정과 부산·진해·평택·동해·목포·인천·제주·포항 등 주요 부대에 대한 군 내 거리두기를 2.5단계로 상향했다.

또 모든 함정 승조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승조원들은 집단 격리된다. 해군은 “함정 승조원들은 PCR검사 음성 판정 시까지 제반 여건을 고려해 원칙적으로 함정 내 대기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다른 해군 함정 1척도 탑승 간부 1명이 가족 확진 통보를 받고 임무 수행 중 회항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추가 집단 감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이날 해군 함정 외에 군 내에서 총 5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제주도에서 근무하는 해군 병사 1명이 경기도 의정부 휴가 이후 민간확진자와 접촉자로 분류돼 진단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경기도 양주 육군 간부 1명과 강원도 화천 육군 간부 1명이 휴가 복귀 후 진단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와 함께 강원도 원주 공군부대 간부 1명이 민간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진단검사 결과 확진 이후, 해당 인원과 접촉한 인원 중 1명이 추가 확진됐다.

이에 따라 이날 기준 군 내 누적확진자는 750명으로 늘었다.

이데일리

지난 2018년 10월 제주 인근해상에서 진행된 2018 해군 국제관함식에서 해군 항공 전력과 함정들이 해상 사열하고 있다. [사진=해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