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71747 0352021042367671747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108787000

민주당 초선들 ‘쇄신안’ 냈지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들이 22일 국회 소통관에서 당 지도부에 요구하는 쇄신안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들이 당 지도부에 쇄신위원회 구성과 박원순·오거돈 전 시장의 성폭력 피해자를 향한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했다. 이들은 5·2 전당대회에서 당대표 등 새 지도부가 선출되면 초선들의 쇄신위 참여를 요구하고, 당 쇄신 과정에도 적극적인 발언권을 행사하기로 했다. 그러나 4·7 재보선 패배 뒤 보름이나 지난 시점에 나온 쇄신 요구안에 구체성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나온다. 민주당 초선 의원 모임인 ‘더민초’는 22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열어 “당의 근본적이고 지속적인 쇄신안 마련을 위한 당 쇄신위원회 구성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초선 의원들은 이어 “재보궐선거 원인이 된 성비위 사건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국민과 피해자에게 사과한다”며 “당 지도부에 국민과 피해자가 받아들일 수 있는 진정성 있는 사과”도 요구했다. 모두 5개항의 ‘쇄신 방향 요구’에는 △당·정·청 관계에서 민심이 반영될 수 있도록 당의 주도성 발휘 △의원 간 집단토론 활성화 등 당내 민주주의 강화도 포함됐다. 아울러 초선 의원들 스스로 국민과 소통 강화를 위한 프로그램으로 <쓴소리 경청텐트> 설치·운영, <세대별 심층토론회> 개최를 약속했다. 윤호중 원내대표가 약속한 초선 부대표로는 민병덕·이수진(비례) 의원을 추천했다.

그러나 지난 4월9일부터 네차례 전체 모임과 열흘 동안 9개 분과 토론을 통해 마련한 쇄신안이 구체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온다. 무엇을 쇄신하자는 건지, 어떤 작업을 위한 쇄신위인지 구체적으로 제시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한 초선 의원은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지역에 쓴소리 텐트를 만들어서 몇 사람 이야기를 듣는 게 쇄신이냐”고 비판했다.

특히 4·7 재보선 참패 직후 나온 ‘2030 초선 5인의 입장문’에서 제기한 ‘조국 사태에 대한 자성’과 민주당이 서울시장·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참여한 근거가 된 ‘당헌·당규 개정’을 원상회복하는 문제 등에 대해선 명확한 해법을 제시하지 못했다. 내부 토론에서 “민주당의 오만과 무능, 내로남불과 위선이 다 어우러져 재보선 패배를 가져왔다”는 공감대는 있었지만 구체적인 개선 방안을 두고는 의견이 엇갈린 탓이다. 이에 대해 고영인 의원은 “반성은 저희가 여러 생각을 모아서 할 수 있는데 쇄신안은 지키지 못할 약속이 돼서는 안 되기 때문에 신중하고 진지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해명했다. 권인숙 의원도 “향후 쇄신위에서 논의할 것이다. 당 차원에서 고민할 안건으로 제기하고 있다고 보는 게 맞다”고 말했다. 노지원 기자 zone@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esc 기사 보기▶4.7 재·보궐선거 이후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