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71695 0782021042367671695 06 0601001 entertain 6.3.1-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false true 1619106948000 related

용준형, “내가 싫으면 보지 마” 분노 후 삭제…핼쑥한 근황 ‘눈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출처=용준형SNS)


하이라이트 출신 가수 용준형이 자신을 비난하는 댓글에 일침했다가 삭제했다.

22일 용준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내가 싫다면 팔로잉을 멈추고 날 보지 마라”라며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앞서 용준형은 지난 2019년 불법 촬영물을 유출하고 또 집단 성폭행 등을 한 혐의로 복역 중인 가수 정준영의 단톡방 멤버에 포함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됐다. 당시 용준형은 이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직접 몰카를 찍거나 유포하는 행위는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후 용준형은 소속되어 있던 그룹 하이라이트를 탈퇴했고 같은 해 4월 육군 현역 입대했다가 부상 당해 사회복무요원으로 편입됐다.

이후 지난 2월 소집 해제된 용준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근황을 알리며 소통을 시작했지만, 일각에서는 그의 활동에 눈살을 찌푸리는 등 부정의 시선을 보내기도 했다.

이에 용준형은 “내가 싫다면 팔로잉을 멈추고 날 보지 마라”라며 “당신의 하루를 아름다운 장면들로 채우길 바란다. 사랑합니다, 사랑합시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한편 용준형은 1989년생으로 올해 나이 33세다. 2009년 비스트(현 하이라이트)를 통해 데뷔해 활동했으나 현재는 탈퇴했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