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71221 0252021042267671221 02 0212001 society 6.3.1-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100404000

“文사저 건립 반대” 양산 30개 시민단체 현수막 붙인 까닭

댓글 1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방문객 늘어 불편 생길텐데 제대로 논의 않고 밀어붙여”

조선일보

22일 경남 양산시 하북면 도로에 문재인 대통령 사저 건립에 반대한다는 내용의 현수막이 걸려 있다. 주민들은 사저 건립에 따른 소음과 교통 문제 등을 논의하자고 양산시에 여러 차례 간담회를 요청했지만 모두 묵살당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후 거주할 경남 양산시 사저(私邸) 건립을 놓고 인근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최근 경호동 공사를 시작한 하북면 일대에 사저 건립에 반대한다는 플래카드 수십 장이 내걸렸다. 주민들은 사저 건립 사실이 알려진 지난해 6월 이후 청와대 경호처와 앞으로 발생할 불편 등에 대해 제대로 논의한 적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22일 양산시 하북면 이장협의회와 주민자치위원회, 여성단체협의회, 새마을부녀회 등 30여 개 시민단체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1일 오전 하북면 지산리와 도로 일대에 ‘주민 의사 반영 안 된 사저 건립 원천 무효’ ‘국민 없는 대통령 없고 주민동의 없는 사저 없다’ 등 항의 문구가 적힌 플래카드 37장을 내걸었다. 이 플래카드 중 30장이 전날 밤 철거됐다. 시민단체 관계자들은 양산시에 항의했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방침이다.

정용구 하북면 이장협의회 회장은 본지 통화에서 “대통령은 퇴임 후 하북면에 내려와 조용하게 살겠다고 하지만,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가 있는 김해 봉하마을처럼 방문객이 늘면 주민 불편이 생길 수밖에 없다”면서 “그런데도 청와대와 양산시는 주민들과 아무런 소통을 하지 않고 밀어붙이려고만 한다”고 말했다. 청와대 경호처는 지난 8일 하북면 평산마을에서 경호동 공사와 관련해 주민 설명회를 열었지만, 주민 10여 명만 참석했다고 한다.

양산시의 소극적 태도가 주민 불만을 키웠다는 지적도 나왔다. 김일권 양산시장은 주민 불만이 터져 나오자 22일 오후 주민들과 만나 사저 건립과 관련한 의견을 들었다. 양산시는 이달 말쯤 주민 간담회 자리를 추가로 마련할 계획이다. 경호동과 사저에 대한 착공 신고서는 지난 8일과 13일 각각 양산시에 접수됐다. 경호동은 올해 말, 사저는 내년 3월쯤 완공될 예정이다.

[김주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