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70583 0562021042267670583 04 0402002 world 6.3.1-RELEASE 56 세계일보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9096400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어떤 바닷물은 노랗고, 어떤 바다는 붉고…中 누리꾼들 ‘오염수 방류’ 비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日 목판화가의 그림 패러디…중국 웨이보에서 이어져

세계일보

중국 누리꾼들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비판하고자, 일본의 대표적인 목판화가인 가쓰시카 호쿠사이의 ‘가나가와 해변의 높은 파도 아래’를 패러디하고 있다고 글로벌타임스 등이 22일 보도했다. 웨이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어떤 바닷물은 노랗고 또 다른 바닷물은 붉어 보는 느낌이 섬뜩하다.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福島) 원전 사고 오염수 해양 방류를 비난하는 중국 누리꾼들의 그림이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서 최근 확산하고 있다.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의 영문판인 글로벌타임스는 22일 일본 작가의 그림을 끌어와 오염수 범벅 바닷물을 표현한 누리꾼들의 각종 패러디물이 쏟아진다고 보도했다.

일본의 대표적인 목판화가인 가쓰시카 호쿠사이의 ‘가나가와 해변의 높은 파도 아래’가 패러디 대상이다.

이날 웨이보에서 찾은 그림을 보면 ▲노랗게 변한 바닷물 ▲반전 기법을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붉은 바닷물 ▲원자력 표기를 태양으로 표현한 그림 ▲초록색으로 변해버린 파도 등을 담아 다소 섬뜩한 느낌이다.

세계일보

중국 누리꾼들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비판하고자, 일본의 대표적인 목판화가인 가쓰시카 호쿠사이의 ‘가나가와 해변의 높은 파도 아래’를 패러디하고 있다고 글로벌타임스 등이 22일 보도했다. 그림은 누리꾼들의 패러디 대상이 된 원작. 웨이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랴오닝(遼寧)성 다롄(大連) 출신의 한 일러스트레이터가 만든 패러디물에는 방호복과 방독면을 착용한 사람들이 바다에 원자력 폐수를 쏟아 붓는 모습도 등장한다.

이 일러스트레이터는 글로벌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일본의 결정에 대한 항의의 방식”이라며 “일본이 바다에 오염수를 방류한다면 인류는 그림이 묘사한 대로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장이우(張이<臣+頁>武) 베이징대 교수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작품을 패러디한 것이 일본 문화에 대한 모욕으로 해석될 수도 있지만, 네티즌들의 이러한 목소리는 일본의 결정에 대한 중국인의 일반적인 시각”이라고 분석했다고 글로벌타임스는 전했다.

세계일보

중국 누리꾼들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비판하고자, 일본의 대표적인 목판화가인 가쓰시카 호쿠사이의 ‘가나가와 해변의 높은 파도 아래’를 패러디하고 있다고 글로벌타임스 등이 22일 보도했다. 웨이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일보

중국 누리꾼들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비판하고자, 일본의 대표적인 목판화가인 가쓰시카 호쿠사이의 ‘가나가와 해변의 높은 파도 아래’를 패러디하고 있다고 글로벌타임스 등이 22일 보도했다. 웨이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지난 21일 일본 정부의 오염수 방류 결정 재검토를 촉구했다. 그는 “주변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협의하지 않은 상황에서 후쿠시마 원전 핵 오염 폐수 해상 방류를 경솔히 결정했다”면서, 중국과 주변국의 이익을 해치는 것일 뿐만 아니라 더 나아가 최종적으로 일본을 포함한 국제사회의 공동 이익을 훼손하게 된다고 우려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