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69943 0722021042267669943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72 JTBC 56665758 true true false false 1619093460000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인터뷰] 전현희 "이해충돌방지법, 고양이 목에 방울 달았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통과 앞둔 이해충돌방지법…공직자들 분위기는?

■ 인용보도 시 프로그램명 'JTBC 뉴스룸'을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은 JTBC에 있습니다.

■ 방송 : JTBC 뉴스룸 / 진행 : 서복현


[앵커]

이해충돌방지법은 국민권익위가 국회로 보낸 지 8년이 지난 이제서야 통과를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지금 나와 있습니다. 어서 오세요.

[전현희/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 : 안녕하세요.]

[앵커]

8년 만입니다. 그러니까 오랜 시간이 걸렸는데요. 그런데 국회 논의 과정에서 공직자들을 잠재적인 범죄자로 보는 것 아니냐, 이런 부정적인 목소리도 나왔다면서요?

Q. 공직자들 사이에서 부정적 얘기 나왔다는데

[전현희/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 : 이 법이 현재 180만 명에 달하는 공직자들을 규율을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공직자들을 힘들게 만드는 법이 아니냐, 이런 지적이 있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이 법이 어떻게 보면 공직자들이 갈등을 없애주고 마음을 편안하게 해 주는 법이다, 저는 이렇게 생각을 하는데요. 왜냐하면 실제로 대부분의 공무원들이 평생 업무를 하면서 자신이나 가족과 관련된, 개인과 관련된 이런 업무를 접하는 경우가 사실은 거의 없습니다. 평생에 한 번 있을까 말까고요. 그런 경우에도 오히려 이런 사적이해관계를 신고하고 직무를 회피하면 오히려 마음이 편해지는 그런 법이다, 이렇게 이해를 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앵커]

이해충돌이라는 개념 자체가 사실 모호하기 때문에 하나하나의 사례들도 있어야 될 것 같은데, 실제로 그런 사례들이 좀 정립이 됐고 적용이 가능합니까?

[전현희/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 : 지금 이 법은 굉장히 구체적으로 규정을 했습니다. 그래서 공무에 있어서 직무행위 유형을 10가지로 유형을 이렇게 제한을 했고요. 그리고 업무행위에 관해서도 그 태양을 아주 구체적으로 적시를 했기 때문에 이런 모호성이 상당히 많이 없앤 법이고 또 굉장히 구체적인 법이다, 이렇게 볼 수 있습니다.]

[앵커]

그런데 지금 한계점들도 조금 나오고 있는데요. 고위공직자들은 임용 직전 3년간은 업무활동 내용을 의무적으로 제출은 하되 공개는 할 수 있다라고 돼 있습니다. 그러니까 의무화는 아닌데요. 왜 이렇게 공개는 의무화가 안 됐을까요.

Q. 공직 임용 전 활동 공개, 왜 의무화 안 됐나?

[전현희/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 : 실제적으로 개인적인 사적 정보라든지 아니면 영업비밀이라든지 공개하기 곤란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사실상 이 법에 의해서 공개를 할 수가 있습니다. 그래서 정보공개청구권이나 이런 걸 행사를 하면 공개가 사실상 되고요. 그래서 원칙적으로 이 법은 공개에 방점을 두고 아주 예외적인 경우에 공개하지 않도록 하는 그런 규정으로 이해를 할 수가 있고요. 실제로 시행령이라든지 구체적인 사례에서 앞으로 이 부분을 보다 공개를 이렇게 잘할 수 있는 이런 중점을 두고 만들 예정입니다.]

[앵커]

그러면 방금 말씀하신 부분이 정보공개를 청구할 수도 있다라고 말씀을 하셨는데요. 그러면 어느 특정 고위공직자에 대해서 언론이나 시민사회가 정보공개를 청구하면 그 업무 내역은 공개가 되는 겁니까? 국회의원도 지금 역시 같은 마찬가지인데요. 당선 전에 업무활동 내역은 지금 보니까 윤리심사자문위원회에 맡기기로 돼 있습니다. 역시 공개할 수 있다라고 돼 있는데, 이걸 다른 공직자들하고 맞추는 거라고 하는데 국회는 좀 더 엄격해야 되지 않을까요?

Q. 권한 많은 국회의원…'감시 강화' 지적엔

[전현희/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 : 국회는 좀 더 엄격히 공개 여부를 결정할 필요가 있고요. 그리고 이 법의 의미는 국회의원들의 경우에 사적인 영역에서 활동한 내역을 국회에서 윤리자문위원회에서 그걸 이제 취합을 해서 보관을 할 수가 있습니다. 그러면 이 부분에 대해서 사실상 그동안은 언론이라든지 시민단체에서 개별적으로 확인을 해야 되는데, 국회에 정보 공개 요청을 하면 그것을 얼마든지 공개를 할 수가 있기 때문에 오히려 새롭게 규정된 강화된 규정이다, 이렇게 해석할 수 있습니다.]

[앵커]

제가 이 질문을 드리는 이유는 사실은 고위공직자 또 국회의원의 이해충돌 사례가 대부분 언론이나 시민사회에서 추적을 한 다음에 공개가 됐기 때문에 그런 길이 좀 더 열려야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질문을 드렸던 겁니다. 지금 일단 법안을 발의한 기관장으로 볼 때 8년 만에 이제 통과가 눈앞에 있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쉬운 점 또 보완해야 될 점은 어떤 게 있을까요?

Q. 8년 만에 통과 앞둔 법안…보완할 점은

[전현희/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 : 사실상 이 법이 9년간 이렇게 국회에 계류되어서 국회에서 논의조차 사실상 되지 않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저도 그렇고 대부분 고양이 목에 방울 달기다, 이래서 누가 방울을 달 수 있겠냐, 이런 정도로 국회 통과에 회의적인 그런 게 많았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이 법이 통과가 됐고 또 오히려 국회에서 논의 과정에서 정부안보다 더 강화된 그런 내용으로 통과가 되었습니다. 그래서 그 자체로 굉장히 의미가 있다 생각을 하고요. 앞으로 1년 후에 이 법이 시행이 됩니다. 그래서 1년 동안 유권해석이라든지 또 시행령이라든지 이런 구체화하는 과정을 거쳐서 좀 더 이제 법을 보완을 할 필요가 있는데요. 현재로는 정부안과 또 국회에서 굉장히 강화된 내용이 통과가 됐고 사실상 그동안 논의되던 이해충돌 내용들이 사실상 모든 규정들이 담겨 있는 법이다, 보이고요. 그래서 현재로는 상당히 만족스럽다, 이렇게 생각을 합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과 얘기를 나눠봤습니다. 감사합니다.

서복현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