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69154 0562021042267669154 05 0506001 sports 7.0.0-HOTFIX 56 세계일보 48384651 false true false false 1619090351000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역전 결승골’ 손흥민, 한 시즌 리그 최다골 기록 새로 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사우샘프턴戰 맹활약… ‘벼랑 끝’ 토트넘 승리 이끌어

모리뉴 감독 전격 경질 악재 속

주포 케인까지 발목 부상 결장

경기초반 고전 선제골까지 헌납

손, 후반 막판 극적인 PK골 성공

VAR 득점 취소 아쉬움도 날려

세계일보

토트넘의 손흥민(오른쪽 두번째)이 22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의 2020~2021 EPL 경기 후반 45분에 페널티킥 결승골을 넣고 있다. 런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2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 사우샘프턴의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9라운드 경기는 여러모로 큰 주목을 받았다. 유러피언 슈퍼리그(ESL)의 무산 이후 토트넘의 첫 경기인 데다 그 사이 구단 내부에서는 조제 모리뉴 감독의 경질이라는 충격적 사건까지 있었다. 여기에 모리뉴를 대체하는 감독 대행의 나이가 역대 EPL 사령탑 중 최연소인 만 29세에 불과했다. 떠들썩했던 ESL 소동을 뒤로하고 어린 감독과 함께 새로운 출발을 한 토트넘이 승리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될 수밖에 없었다.

이렇게 주목도 높은 경기에서 최고 활약을 보여온 것이 손흥민(29)이다. 이번에도 어김없이 그가 힘을 냈다. 토트넘은 이날 경기에서 2-1로 역전승을 거뒀다. 후반 45분 나온 팀의 극적인 페널티킥 결승골을 손흥민이 뽑아냈다. 이 골은 손흥민이 만든 리그 15번째 득점이기도 했다. 토트넘 이적 뒤 두 번째 시즌이던 2016~2017시즌의 14골을 넘어 자신의 EPL 한 시즌 최다골 기록을 새로 썼다.

1년5개월간 팀을 이끈 모리뉴 감독이 예상치 못하게 경질된 데다 감독 대행도 경험이 미숙한 인물이라 이날 토트넘은 경기 초반 삐걱댈 수밖에 없었다. 주포 해리 케인까지 발목 부상으로 결장해 공격의 날카로움도 덜했다. 오히려 원정팀인 사우샘프턴의 강한 압박에 고전해 전반 30분 대니 잉스에게 선제골을 헌납하기까지 했다. 이후로도 토트넘은 답답한 경기를 펼치며 후반 초반까지도 기세를 잡지 못했다.

이 답답함을 풀어준 것이 베테랑 개러스 베일, 그리고 손흥민이었다. 후반 15분 루카스 모라의 슈팅이 수비를 맞고 나오자 베일이 골 지역 오른쪽에서 이를 잡아 왼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1-1 균형을 만드는 골을 터뜨렸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점이 나온 뒤부터는 손흥민의 시간이었다. 팀 공격을 주도하더니 후반 30분 세르히오 레길론의 패스를 받아 왼발 논스톱 슈팅으로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아쉽게도 이 멋진 슈팅이 득점으로 인정받지 못했다. 오프사이드 위치에서 앞서 달려가던 모라가 상대 수비진의 시야를 방해해 득점에 관여했다는 석연치 않은 판정이 비디오판독(VAR) 결과 나와 골이 취소됐다.

기세를 잃을 만한 상황이었지만 손흥민과 토트넘은 오히려 더 공격에 불을 붙였다. 결국, 후반 41분 레길론이 페널티 지역 안에서 당한 태클이 VAR 결과 페널티킥으로 선언돼 이를 손흥민이 깔끔하게 성공시켰다. 경기 뒤 그는 “(골 취소 상황에서는) ‘이게 골이 아니라니’라는 생각이 들며 나도 정말 실망했다”면서 “그러나 불평하면서 시간과 에너지를 낭비할 수는 없었다. 결승골을 넣고 이긴 게 중요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