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66770 0202021042267666770 06 0601001 entertain 7.0.0-HOTFIX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081811000

김장훈 “내가 생활고? 아주 상거지로 나와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가수 김장훈이 최근 방송을 통해 알려진 생활고 근황에 대해 해명했다.

김장훈은 지난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장문의 글을 올리고 “제일 쓸데없는 걱정이 연예인 걱정, 류현진 제구력 걱정, 손흥민 골 결정력 걱정”이라며 최근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을 통해 불거진 오해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방송 후폭풍이 아주 심하다. 여기저기서 걱정하는 전화와 카톡이 너무 많이 온다. 아주 상거지로 나와서. 걱정 끼쳐드려 너무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일로 사과를 드린다는 것도 재미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저는 생활고라는 표현과 너무 안 어울리는 평안, 보람, 행복한 삶을 살고 있디”고 전했다.

또, “생활고? 무슨 고등학교 이름 같기도 하고, 나 검정고시 출신인데”라며 “조만간 제 유튜브 채널 인터뷰 영상을 통해 조목조목 진솔하게 생활고에 대해 해명(?)을 하도록 하겠다”고 예고했다.

김장훈은 “남들은 그 돈이 내 돈 아니라고 검소하다고 해명하는데 이걸 반대로 해명을 해야 하니 귀찮아서 신경 끄고 살려다가 이 해명은 의무라고 생각하기에 하려 한다”며 “가족과 팬들을 걱정시키지 말아야 할 의무! 특히 엄마가 목사인데 성도들이 어떻게 생각할까가 제일 걱정 된다. 거짓말하지 않고 저의 현재 상황과 돈에 대한 철학, 미래준비, 꿈 등을 유쾌하고 재밌게 말씀드리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방송이나 편집에 대해서 비난은 하지 않도록 하자. 무슨 악감정으로 그랬을 리는 절대 없을 것이고, 방송의 특성이 좀 그랬던 것 같다. 나름 저에게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했을 것”이라며 “궁상맞고 추레한 걸 몹시 싫어하는 성격이다. 팬님들께 걱정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 근데 제 라이프 수준 다들 아시지 않나. 걱정할 필요 없다는 거, 도와준다고 전화들 안 하셔도 된다”고 팬들을 안심시켰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