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66659 0252021042267666659 02 0212001 society 7.0.0-HOTFIX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081620000

소주 사러 온 여성 손에 번개탄…여성 살린 편의점 직원, 감사장 받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조선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던 여성을 경찰에 신고해 소중한 생명을 살린 편의점 직원이 감사장을 받았다.

전북경찰청은 22일 극단적인 선택을 막아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데 도움을 준 편의점 직원 A씨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8일 오후 11시 30분쯤 112치안종합상황실에 전화 한 통을 걸었다. A씨는 이날 “조금 전 한 여성이 번개탄을 구매하러 왔다가 팔지 않자 밖에서 번개탄을 구매한 뒤 다시 돌아와 소주를 사 갔다”며 “위험한 생각을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A씨가 일하는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에 있는 한 편의점으로 급히 달려갔지만 손님은 떠난 상황이었다.

경찰은 기지를 발휘해 손님이 술을 사며 결제한 카드 회사에 ‘계산 착오가 있으니 편의점으로 전화를 하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곧 손님은 다시 편의점으로 전화를 걸었고, 위치를 파악한 경찰관은 손님이 있는 곳으로 가 극단적 선택을 막았다. 평소 우울증을 앓고 있던 이 손님은 자택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고 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손님의 모습을 세심하게 살펴본 뒤 관심을 두고 112 신고를 해 귀중한 생명을 구하게 됐다”며 “경찰도 앞으로 더 많은 관심을 가지고 총력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김정엽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