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43626 0102021042267643626 02 0201001 society 7.0.0-HOTFIX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043944000

이재명 ‘옛 연인’ 주장한 김부선 법정서 오열

댓글 4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한 배우 김부선씨가 21일 서울동부지법에서 재판 출석 전 기자들에게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강용석 변호사. 2021.4.21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김부선이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상대로 제기한 3억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 첫 재판에서 눈물을 흘렸다.

서울동부지법 제16민사부(부장 우관제)는 21일 이 지사의 손해배상 혐의 1차 변론을 진행했다. 김부선은 이날 변호인인 강용석 변호사와 함께 출석했고, 이 지사 측은 변호인만 나왔다.

김부선은 2018년 9월 28일 ‘여배우 스캔들’ 의혹 당시 허언증 환자와 마약 상습 복용자로 몰려 정신적·경제적 손해를 입었다며 이 지사를 상대로 3억원 규모의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김부선 측이 문제 삼는 부분은 이 지사가 2016년 트위터에 “이 분(김부선)이 대마를 좋아하시지 아마… 요즘도 많이 하시나” 등의 발언을 남겼던 것과 한 언론 인터뷰에서 김부선과의 관계를 묻는 질문에 “허언증인 것 같다”고 언급했던 것 등으로 알려졌다.

김부선은 “제 의도와 상관없이 정치인들 싸움에 말려들었다”며 “그 사건으로 남편 없이 30년 넘게 양육한 딸을 잃었고 가족들도 부끄럽다고 4년 내내 명절 때 연락이 없다”고 토로했다.

김부선은 “강용석 변호사가 교도소 간 사이에 수천명을 시켜 절 형사고발했다”며 “아무리 살벌하고 더러운 판이 정치계라고 하지만 1년 넘게 조건 없이 맞아준 옛 연인에게 정말 이건 너무 비참하고 모욕적이어서 (재판에) 안 나오려 했다”고 말했다.
서울신문

재판 출석하는 배우 김부선 -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한 배우 김부선씨와 강용석 변호사가 21일 서울동부지법에서 열린 재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1.4.21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부선은 “이재명을 만났고, 이재명 신체 비밀을 알고 있고, 이재명 가족 비밀도 알고 있고, 이재명과 싸웠을 때 형수 못지않을 쌍욕과 협박을 (이 지사로부터) 받을 때 너무나 치가 떨려 전화번호도 바꾸고 지방으로 가서 외롭게 있었다”고 주장했다.

김부선은 “정치적으로 재판하지 말고 이 가여운 배우의 부당함을 돈으로라도 보상받게 해달라. 그래야 제가 살 것 같다”며 오열했고, “죄송하다”며 발언을 마쳤다.

김부선은 승소한다면 소송비용을 뺀 나머지 전액을 미혼모를 위해 기부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다음 재판은 6월 2일 오후 열린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