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41628 0182021042267641628 06 0601001 entertain 7.0.0-HOTFIX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017328000

“삭제 안하면 죽을 것”…함소원, 이젠 기자 협박까지? 녹취록 공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방송인 함소원이 기자를 협박한 정황이 담긴 녹취록이 공개됐다.

21일 유튜브 채널 ‘연애 뒤통령이진호’에는 ‘함소원 녹취록 공개, 기사 삭제 실체와 무용과 차석 의혹’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영상에서 이진호는 “함소원이 기자들에게 전화를 걸어 생명을 담보로 기사 삭제를 요구한 일이 있었다”며 ‘파오차이’ 발언 논란 당시 함소원이 기자와 통화한 내용이라는 녹취록을 공개했다.

매일경제

함소원 사진=DB


앞서 함소원은 중국인 시어머니에게 김치를 중국 음식인 ‘파오차이’라고 설명해 논란이 된 바 있다.

녹취 내용에서 함소원은 기자에게 “기사를 삭제해 주셔야 할 것 같다”며 “어떤 이유냐면 내가 죽을 거다. 한국에서 연예인으로 못 살겠다. 여기 한강이다”고 말했다.

삭제해야하는 이유를 정확하게 물어보자, 이를 듣지 않고 함소원은 “안 쓰셨으면 좋겠다. 지금 경찰서에서 나오는 길이다”라고 협박성 멘트를 이어갔다.

“아까 한강이라고 하지 않았냐”고 그의 말을 지적하자, 함소원은 “아침 일찍 댓바람부터 경찰서에서 나와서 한강 왔다”고 말을 바꿨다.

이에 기자는 “이 청원(파오차이 관련)이 올라온 건 사실이지 않나. 기사가 사실이 아니면 그 부분을 지적해 주시면 반영을 해드리겠다”고 침착하게 대처했지만, 함소원은 “삭제할 생각 없으면 데스크 전화를 달라”고 황당한 요구를 하기도 했다.

녹취 내용을 공개한 이진호는 “함소원이 지난 2월 생명을 담보로 전화를 한 뒤 3월 23일 ‘아내의 맛’을 통해 복귀했다”라고 지적했다. 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