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40785 0232021042167640785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23 아시아경제 60055642 false true false false 1619009587000

이슈 선거와 투표

"선거 또 지고 싶나" "정신 못 차렸다"…'사면론' 꺼내든 野 비난 빗발

댓글 2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병수 "박근혜 탄핵 부당"…오세훈·박형준 文대통령에 '사면 건의'

일부 野의원들 "사과 한 지 이제 5개월…신뢰 잃을 것"

시민들 "정권 교체 의지 없나" 비판

아시아경제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이명박·박근혜 전직 대통령 사면론과 관련 국민의힘 내에서 찬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국민의힘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선거에서 또 지고 싶나", "정신 좀 차리라" 등 사면론을 꺼내든 야당을 비판하는 게시글이 빗발쳤다.


서병수 국민의힘 의원은 20일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박 대통령 탄핵 문제를 언급했다. 서 의원은 "과연 박 전 대통령이 탄핵될 만큼 위법한 일을 저질렀는지, 이렇게까지 괴롭히고 방치해도 되는 건지 보통의 상식으로 이해하기 어렵다. 지금이라도 석방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서 의원 발언에 대한 비판 여론이 확산하자, 주호영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은 21일 "당 전체 의견으로 보기엔 무리가 있다. 대정부질문 내용을 일일이 사전에 점검할 수 없고 의원 개개인의 의견은 다를 수 있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도 "많은 국민들은 전직 대통령들이 오랫동안 영어 생활하는 데 걱정하고 있다"며 사면론에 힘을 실었다.


오세훈 서울시장과 박형준 부산시장도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으로 진행된 오찬 자리에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건의했다.


아시아경제

이명박·박근혜 전직 대통령 사면론을 꺼내든 국민의힘을 비판하는 취지의 게시글./사진=국민의힘 홈페이지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를 두고 국민의힘 일부 의원들 사이에선 '이러니 국민의힘이 신뢰를 못 얻는 것'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김재섭 비상대책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국민들께 사과를 구한 지 이제 고작 5개월이 지났다"며 "이러니 젊은 세대가 우리 당을 두고 학습 능력이 떨어진다고 하는 것 아닌가"라고 질타했다.


같은 당 이준석 전 최고위원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출연해 "양형이 과했다는 정도는 논의해볼 가치가 있다"면서도 "젊은 지지층 소구가 중요한 시기에 사면론을 꺼낸 것은 아쉽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홈페이지 게시판에도 사면론을 비판하는 게시글이 빗발쳤다. 한 누리꾼은 "사면을 왜 하나. 국민의힘은 중도 표 다 날리려고 하나"라며 "왜 극으로 가려고 하는지 모르겠다. 이제 곧 대선인데 정권 교체 의지가 없어서 그러는 건가. 너무 웃겨서 말이 안 나온다"고 비난했다.


또 다른 누리꾼도 "선거 4번 연달아 지고 이제 겨우 이겨놓고 사면을 들고 오나"라며 "이런 식으로 하면 20·30대가 계속 국민의힘을 찍어줄 것 같나. 제발 정신 좀 차리라. 서병수 의원 발언이 가관이라 기가 차서 말도 안 나온다. 누가 탄핵을 잘못됐다고 생각하는지 어디 한번 말해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전직 대통령의 사면론과 관련해 "국민 공감대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고 국민통합에 도움이 되도록 작용해야 한다. 이 두 가지를 함께 고려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현시점에서 사면을 결정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