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39612 0032021042167639612 08 0801001 itscience 6.3.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004494000

SKT 박정호 "파운드리 투자 확대"…반도체 사업 재편하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K하이닉스, 매출 94%가 메모리…파운드리 사업 확대할 듯

연합뉴스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
(서울=연합뉴스) 21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월드IT쇼 참석한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가운데)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박정호 SK텔레콤(SKT) 사장 겸 SK하이닉스 부회장이 반도체 파운드리(위탁생산) 투자 확대를 언급하면서 SK그룹이 SK하이닉스를 통해 파운드리 사업을 강화할 가능성이 커졌다.

최근 SKT의 기업분할 결정으로 투자 여력이 개선된 SK하이닉스가 파운드리 사업을 본격화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박 사장의 '파운드리 투자 확대' 발언은 21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월드IT쇼'에서 나왔다.

박 사장은 SKT가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AI) 반도체 '사피온'을 대만 파운드리 기업 TSMC에서 생산하는 이유를 묻는 말에 "우리도 파운드리에 더 투자해야 할 것 같다"며 "대만 TSMC 수준의 파운드리 서비스를 해주면 국내 여러 많은 벤처 팹리스(반도체 설계회사)들이 기술이나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다는 데 공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도 거기(파운드리)에 더 많은 투자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모리 반도체와 파운드리를 병행하는 삼성전자와 달리 SK그룹의 반도체 회사인 SK하이닉스는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 반도체 사업이 절대적이다.

지난해 SK하이닉스의 매출 31조9천억원 가운데 D램이 22조5천억원(70.6%), 낸드플래시가 7조5천억원(23.4%)으로 메모리 반도체가 전체 매출의 94%가량을 차지한다.

최근 SK하이닉스의 대규모 투자 역시 메모리 반도체에 집중됐다.

SK하이닉스는 2018년 낸드플래시 전문 회사인 키옥시아(구 도시바메모리)에 4조원의 지분 투자를 단행했고, 지난해에는 약 10조3천억원을 투자해 인텔 낸드 사업부를 인수하기도 했다.

SK측의 파운드리 사업은 아직 미미한 수준이다.

SK하이닉스의 파운드리 사업 부문 자회사 SK하이닉스시스템IC는 8인치 파운드리 공정을 중심으로 디스플레이 드라이버 IC(DDI), 전력 반도체 제품을 생산한다. 이 회사의 매출액은 작년 기준 7천30억원이며 1천179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새마을금고중앙회와 함께 매그나칩반도체 파운드리 사업부 인수에 투자자로 참여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이날 박정호 사장의 '투자 확대' 발언은 앞으로 SK그룹이 하이닉스를 통해 파운드리 사업을 본격적으로 키워나가겠다는 의미로 업계는 해석한다.

글로벌 반도체 공급 부족 사태가 장기화할 조짐을 보이면서 파운드리가 반도체 공급망을 뒤흔들 핵심 사업으로 부상한 까닭이다.

이 경우 SK가 SK하이닉스의 자금력을 바탕으로 기존 SK하이닉스시스템IC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거나 국내외 유망 파운드리 기업을 인수합병(M&A)하는 방안, 외부 파운드리 회사에 지분 투자를 하는 방안 등을 통해 파운드리 사업을 키울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한다.

SK하이닉스는 모회사인 SKT의 기업분할 결정에 따라 투자전문회사 산하로 들어가게 되면서 기존 해외기업은 물론 국내 기업까지 투자 여력이 개선된 상황이다.

다만 SK하이닉스가 10조원이 넘는 인텔 낸드 사업부 인수 작업에 매진하고 있는 만큼, 파운드리 사업에 진출하더라도 당분간 대규모 투자 결정이 나오긴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앞서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반도체 기업 인수합병을 검토하고 있냐는 질문에 "그런 것은 없다"며 인텔 낸드사업부 인수를 잘 마무리 해야 한다"고 부인했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박정호 사장의 발언은 최근 시스템 반도체 부족 상황을 고려한 중장기적인 사업 계획으로 보인다"면서도 "SK그룹이 SK하이닉스 등을 통해 파운드리 확대 등 반도체 사업구조 재편을 본격화할 것이라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고 말했다.

kc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