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39514 0362021042167639514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004060000

"사인, 심근경색에 백신 인과 관계 없다니"…또 AZ 청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靑청원, 사지마비 간호조무사 글 하루 만에
'술·담배 안 하는 70세, 접종 후 사망' 글 올라와
"사인, 국과수와 대학병원 왜 다른가"
한국일보

돌봄 종사자와 항공승무원을 대상으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이 시작된 1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인구보건복지협회 경기지회 가족보건의원에서 간호사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준비를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스트라제네카(AZ)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사지마비 등의 후유증을 겪는 간호조무사 관련 국민청원 글이 논란이 된 지 하루 만에 AZ 백신에 대한 이상 반응을 호소하는 또 다른 청원 글이 올라왔다.

21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울산 아스트라제네카 주사 후 만 하루 만에 사망하셨습니다'란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청원인은 자신을 AZ 백신 접종 후 이상 반응을 보이다가 숨진 70대의 조카라고 소개했는데, 부검 결과 사인이 백신과 상관없는 심근경색으로 나왔다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청원인은 "삼촌이 6일 백신을 접종했고, 7일 38.5도의 고열로 대학병원 응급실을 갔다가 퇴원했다. 그날 저녁 구토와 호흡곤란으로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응급실로 이송됐다"면서 "삼촌은 8일 오전 1시쯤 사망진단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부검했고, 역학조사가 오래 걸린다며 질병관리청과 울산시청 담당자들은 기다리라고만 했다"며 "(시신을) 영안실에 계속 모실 수가 없어 18일 장례를 치렀다"고 말했다.

"백신 접종 후 문제 처리 과정 너무 답답하다"

한국일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아스트라제네카(AZ)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관련 청원 글.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사인을 두고 국과수와 대학병원의 의견이 엇갈렸다고 주장했다. 삼촌이 평소 술, 담배를 하지 않고 건강에 이상이 없었는데 심근경색으로 사망했고, 사망 원인이 백신과 연관성이 없다는 사실을 믿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청원인은 "일주일 만에 '사인은 AZ 백신과는 인과 관계가 없는 심근경색'이라는 결과를 받았다"며 "삼촌은 평소 술, 담배를 안 하고 혈압도 정상이었다. 위장이나 심장 관련 약도 안 드셨으며, 신경 관련 질환만 병원에서 관리받으셨다"고 밝혔다.

그는 "신체 건강하던 분이 백신 주사 12시간 후 고열·구토를 했는데도 인과 관계가 없다는 결론이 어이가 없다"며 "대학병원은 '구토로 인한 질식'이 사인이라는 소견을 냈다. 국과수가 심근경색이라고 하면 누구 말이 맞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청원인은 "전국에서 (백신 접종 후) 사망한 사람이 50명 정도 되는데, 98%가 기저질환이라고 한다"며 "백신 주사가 나쁘다, 안 나쁘다는 걸 떠나 일련의 과정을 겪어보니 처리 과정이 너무 답답하다"고 토로했다.

청원인은 이상 반응을 경증과 중증으로 분류해 왜 집중 관리가 되지 않는지, 사후 처리에 대한 시스템이 없는지, 울산시가 사망 의심 사례 발생 사실을 왜 공개하지 않았는지 등 의문을 제기했다.

울산시는 이에 대해 "백신과 관련해 사망 의심 사례 등은 질병관리청이 일괄 담당하고 있다"며 "지자체는 관련 정보를 알 수 없고, 부검을 통해 의학적으로 확인된 사인에 대해선 언급하기 곤란하다"라고 설명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