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39476 0722021042167639476 03 0301001 economy 7.0.0-HOTFIX 72 JTBC 0 true true false false 1619003640000

30분 만에 1000배 오른 코인…믿기지 않는 '묻지마 투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가상화폐 시장이 계속 과열되면서 이제는 거래소에 상장한 지 30분 만에, 천 배 넘게 뛴 가상화폐까지 나왔습니다. 전례가 없는 일입니다. 금 사업에 블록체인 기술을 쓴다면서 만든 가상화폐인데, 기술에 대한 기대보단 '묻지마 투기'가 몰린 영향이 커 보입니다.

서영지 기자입니다.

[기자]

가상화폐 '아로와나토큰'을 샀다는 투자자가 올린 수익률 인증샷입니다.

50원에 산 코인을 19000원대까지 보유해 39000%가 넘는 평가수익률을 기록했습니다.

인터넷엔 이처럼 아로와나토큰으로 큰 수익을 냈다며 글을 올린 이들이 여럿입니다.

이 가상화폐는 어제(20일) 오후 2시 30분에 한 거래소에 50원에 상장했습니다.

그런데 30여 분만인 오후 3시 1분, 5만3800원까지 올랐습니다.

1076배로 치솟은 겁니다.

어젯밤 1만5000원대까지 떨어졌지만 오늘은 다시 3만 원 전후에서 거래됐습니다.

아로와나코인은 싱가포르에 있는 아로와나테크라는 회사가 금 사업에 블록체인 기술을 쓰기 위해 만든 가상화폐입니다.

한글과컴퓨터 그룹의 계열사이자 블록체인 전문 기업인 한컴위드가 투자하며 주목을 받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금 사업이 정확히 뭔지, 블록체인기술이 얼마나 정교한지 알아보고 이 가상화폐를 산 투자자는 많지 않습니다.

오히려 도지코인 학습효과가 큽니다.

비트코인 열풍을 풍자하기 위해 만든 도지코인이 크게 오르자, 아로와나토큰에도 '묻지마 투기' 수요가 몰린 것으로 보입니다.

[황세운/자본시장연구원 선임연구위원 : 합리적인 가격 상승 흐름이라고 해석하기에는 상당히 어려운 국면으로 가 있습니다. 실질적으로 암호화폐가 가지고 있는 본질적 가치와 크게 연동이 안 되어 있을 가능성을 충분히 염두에 두는 것이 (필요합니다.)]

서영지 기자 , 손지윤, 김정은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