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38688 0292021042167638688 06 0602001 entertain 7.0.0-HOTFIX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000100000

“용형에게 전화 올까 걱정” '주간아' 브레이브걸스, 다 내려놨다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지민경 기자] 브레이브 걸스가 ‘주간아이돌’에서 모든 것을 내려놓고 꾸밈없는 매력을 발산했다.

브레이브 걸스는 21일(수) 오후 5시 MBC 에브리원과 MBC M에서 방송된 ‘주간아이돌’에서 “용감한 형제 대표님에게 연락이 올까 두렵다”고 말할 정도로 다양한 모습을 뽐냈다.

브레이브 걸스는 오프닝부터 MC 은혁과 광희의 열렬한 환호를 받았다. 은혁은 "브레이브 걸스가 정말 제게는 연예인이다. 브레이브 걸스가 '롤린'으로 군부대에서 활약할 때 제가 군인이었다"고 고백했다.

브레이브 걸스의 소속사 대표 용감한 형제의 이야기가 눈길을 끌었다. 광희는 "과거 저도 용형을 본 적이 있다. 그때 '연습을 한거야?'라는 한 마디를 듣고 (녹음실에서) 바로 나왔다. 저는 용형 노래에 녹음된 게 없다"며 과거 아이돌 시절을 회상했다. 그러자 유정도 "원래 '하이힐'에 제 부분이 있었는데 '과일 팔러 왔냐?'는 소리를 듣고 저도 (녹음실을) 바로 나왔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역주행 이전 힘들었던 과거 이야기를 털어놓는 시간도 있었다. 막내 유나는 "역주행하기 전에 무엇을 해야 할지 몰랐다'"고 돌아봤다. 그러자 민영은 "평소에 유나가 그런 티를 내지 않는다. 꿋꿋하게 잘 있었던 동생이 '뭘 해야 할지 모르겠다. 제가 뭘 잘하는지 모르겠다'라고 했다. 그때 '뭐라도 해보자'라고 했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유나는 "언니들의 이런 말들이 정말 힘이 됐다. 원래는 에이전시를 돌아보려고 했다. 프로필 사진을 찍기도 했었다"고 답했다.

은지와 유정의 어색했던 시절도 공개됐다. 은지는 "유정 언니와 친해지는데 1년이 걸린 것 같다. 언니가 낯가림이 정말로 심하다. 겉으로는 웃지만 뒤에서는 어색해하는 스타일이다. 이제는 정말로 다들 어색한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브레이브 걸스의 애교를 볼 수 있는 '오또케송' 코너도 진행됐다. 처음 어색해했던 유나는 "미쳤다고 생각하고 하겠다"면서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애교를 방출했다. 유나 이후 유정, 은지, 민영이 각자의 매력을 뽐냈다. 은혁은 "아이돌들이 먹고 살기가 쉬운 게 아니다"고 브레이브 걸스를 격려했다.

'롤린' 2배속 댄스, '운전만 해' 랜덤 구간 댄스, 커버 댄스 등 다양한 모습을 보여준 브레이브 걸스는 "평소에 너무나 ‘주간아이돌’에 나오고 싶었다. 이렇게 편한 자리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 용감한 형제 대표님에게 전화가 올까봐 두렵다. 너무 많은 것을 내려놨다"면서 "팬들이 충격을 받을까봐 걱정이 되지만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인사를 전했다. /mk3244@osen.co.kr

[사진] '주간아이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