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33784 0292021042167633784 05 0507002 sports 6.3.1-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989420000

졌잘싸! 허삼영 감독이 말하는 20일 SSG전 패배 속 두 가지 소득은 [오!쎈 대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부산, 이대선 기자] 17일 오후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가 열렸다.1회초 2사 2루에서 삼성 김지찬의 적시타 때 허삼영 감독이 더그아웃에서 박수를 보내고 있다. /sunday@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대구, 손찬익 기자] 삼성은 20일 SSG에 7-10로 덜미를 잡혔다. 패했지만 소득이 없는 건 아니었다. 허삼영 삼성 감독은 양창섭의 활약과 타선의 응집력 발휘는 값진 수확이라고 말했다.

양창섭은 선발 이승민, 김대우에 이어 세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3이닝 4피안타 4탈삼진 1실점으로 제 몫을 다 했다. 5회까지 2-9로 끌려갔으나 타선의 집중력을 앞세워 6회 1점, 8회 4점을 추격하는 장면은 인상적이었다.

허삼영 감독은 21일 경기를 앞두고 “양창섭은 길게 아니면 선발 자원으로 생각한다. 투구 수에 대한 부담감은 없다. 구위 같은 건 별 문제 없다. 릴리스가 다소 일정하지 않은 건 조정이 가능하다고 본다. 결국 경쟁력 있는 선발 후보라는 건 확인했다”고 말했다.

또 “양창섭은 (25일 광주 KIA전) 선발 투수 후보 가운데 한 명이 될 수 있다. 상대 타선도 봐야 하는데 복합적인 부분을 검토해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허삼영 감독은 “경기 초반에 대량 실점한 뒤 분위기가 가라앉았는데 선수들이 다시 뭉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비록 졌지만 의지만 있으면 얼마든지 추격이 가능하다는 걸 확인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삼성은 김상수(2루수)-구자욱(우익수)-박해민(중견수)-호세 피렐라(좌익수)-강민호(포수)-강한울(3루수)-이원석(1루수)-김동엽(지명타자)-김지찬(유격수)으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허삼영 감독은 김지찬의 기용에 대해 “기동력을 살리기 위한 방안”이라며 “이학주는 경기 후반에 활용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what@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