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33111 0012021042167633111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988460000

김상희 국회부의장 ‘신났네’ 발언 공식 사과···“심려끼쳐 죄송”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김상희 국회부의장이 지난 20일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이 열린 국회 본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상희 국회부의장이 국회 대정부질문 과정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신났네 신났어”라고 한 발언에 대해 21일 공식 사과했다.

김 부의장은 이날 대정부질의에서 사회를 보던 중 “이틀 전 본회의 과정에서 있었던 저의 혼잣말이 의도치 않은 오해를 낳았다”며 “의원님들께 유감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또한 어려움을 겪고 계신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앞으로 원만한 의사 진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의장은 지난 19일 대정부질문 과정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신났네 신났어”라고 말했다.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이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에게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선거 중립성 문제와 관련해 집중 공격을 한 뒤 들어가면서 국민의힘 의원들로부터 “잘했어” 등 격려를 받자 김 부의장이 이 같이 말한 것이다. 김 부의장은 당시 마이크가 켜져있는 것을 인지하지 못했던 것으로 보인다.

박기녕 국민의힘 부대변인은 “국민이 직접 선출한 국회의원이 정부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신성한 자리에서 모욕적 언사를 내뱉은 것은 그 자체로 국민을 무시한 것”이라며 비판했다.

곽희양 기자 huiyang@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 나의 탄소발자국은 얼마?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