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32697 0022021042167632697 02 0204001 society 6.3.1-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988049000

이재명 때린 김부선 "쌀 한가마니라도 보내야 남자 아니냐"

댓글 2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한 배우 김부선 씨가 21일 서울동부지법에서 재판 출석 전 기자들에게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강용석 변호사.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한 배우 김부선씨가 정치 싸움에 휘말려 가족과도 연락이 끊겼다고 말했다.

서울동부지법 제16민사부(부장판사 우관제)는 21일 이 지사의 손해배상 혐의 1차 변론을 진행했다. 재판에는 김씨와 김씨의 대리인 강용석 변호사가 참석했다.

법정에 나온 김씨는 “김영환 전 의원이 한마디 상의도 없이 사건을 터뜨렸고 그로 인해 저는 남편 없이 30년간 양육한 딸을 잃었다”며 “가족이 부끄럽다며 명절에도 연락하지 않는다”고 토로했다. 2018년 지방선거 당시 경기도지사 후보였던 김영환 전 의원은 TV 토론에서 경쟁자였던 이 지사의 ‘여배우 스캔들’을 언급한 바 있다.

이어 “(이 지사에 대한) 형사 고소를 취하자마자 강 변호사가 교도소 간 사이에 수천명을 시켜 절 형사고발했다”며 “아무리 살벌하고 더러운 판이 정치계라고 하지만 일년 넘게 조건 없이 맞아준 옛 연인에게 정말 이건 너무 비참하고 모욕적이어서 (재판에) 안나오려 했다”고 전했다.

김씨는 “과거에 이 지사를 만난 것은 사실이며 그의 신체 비밀과 가족 비밀도 알고 있다”면서 “민주당 인사들에게 전화해 억울함을 토로한 적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씨는 “임종석, 박선숙씨와도 통화해 억울함을 호소했고 정청래 등 민주당 386세대에게도 다 말했다”며 “정치적으로 재판하지 말고 이 가여운 배우의 부당함을 돈으로라도 보상받게 해달라. 그래야 살 것 같다”고 호소했다.

김씨는 재판장에 들어서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이 지사를 향해 “당신도 아들 둘이 있는데 우리 딸에게 부끄러워하고 감사해해라”고 했다. 김씨는 “많이 아프다. 체중도 10kg이 빠졌다”며 “쌀이라도 한 가마니 보내야 남자 아니냐. 부끄러운 줄 알아라”고도 했다.

그는 “후배 배우들에게 한마디 하겠다”며 “정치인에게 억울한 일이 있어도 밝히지 말아라. 거지 된다. 침묵해야 한다. 비겁하게 ‘정인이 사건’, ‘LH 사건’, ‘윤미향 사건’ 에 침묵해야 연예계 생활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부선처럼 인격 살해당하고 권력자에게 대항해 이렇게 되지 말라”고 덧붙였다.

김씨는 지난 2018년 9월28일 법원에 이 지사를 상대로 3억원 규모의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김씨는 당시 “이 지사의 게시물과 발언 등으로 인해 일자리를 잃었다”라면서 수억원대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또 “승소한다면 판결금에서 소송비용을 뺀 나머지 전액을 미혼모를 위해 기부하겠다”고 했다.

김씨는 2018년 9월 이 지사를 상대로 3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낼 당시 “이 지사에 의해 허언증 환자로 몰려 정신적·경제적 손해를 입었다”면서 “그의 거짓말이 법의 심판을 받게 할 것”이라고 소송 제기의 배경을 설명했었다.

이와 별도로 김씨는같은해 8월 18일 서울남부지검에 이 지사에게 공직선거법과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가 있다는 취지의 고소장을 제출했던 바 있다. 그러나 김씨는 “이제는 더 이상 시달리기 싫다”는 이유로 2018년 12월 이 지사를 상대로 제기한 고소 일부를 취하했다.

한편 다음 재판은 6월 2일에 열린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