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28070 0512021042167628070 05 0507003 sports 6.3.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981947000

'선발 복귀' 김하성, 사구에 시즌 9호 안타…타율 0.220↑(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샌디에이고, 밀워키에 0-6 패

뉴스1

김하성은 타율을 0.220으로 끌어올렸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메이저리그(MLB) 5경기 만에 선발 출전한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사구와 안타로 2차례 출루했다. 호수비까지 펼쳤는데, 팀의 패배는 막지 못했다.

김하성은 2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홈 경기에 7번타자 3루수로 출전해 3타수 1안타 1사구 1삼진을 기록했다. 타율은 0.211에서 0.220로 약간 상승했다.

샌디에이고는 이날 김하성을 3루수, 제이크 크로넨워스를 유격수, 주릭슨 프로파를 2루수로 내세웠다. 김하성의 3루수 선발 출전은 이번이 2번째다.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 매니 마차도는 교체 명단에 포함됐다.

타티스 주니어의 부상 복귀 후 교체 자원으로 밀렸던 김하성은 모처럼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그가 선발 출전한 것은 16일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전 이후 처음이다.

모처럼 선발 기회를 얻은 김하성은 존재감을 나타냈다. 우선 4회초 수비에서 빌리 맥키니의 파울 타구를 쏜살같이 달려가 관중석 바로 앞에서 잡아냈다. 크리스 페덱은 김하성의 호수비에 두 팔을 벌려 기뻐했다.

타석에서도 빛났다. 3회말 선두타자로 나가 코빈 번스의 85.5마일 슬라이더에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2번째 대결에선 출루에 성공했다. 5회말 무사 1루에서 번스의 빠른 공이 김하성의 유니폼 상의를 스친 것. 시즌 2번째 사구였다.

3번째 타석에선 안타를 때렸다. 7회말 1사 주자가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선 김하성은 에릭 야들리의 초구를 때려 좌익수 앞으로 타구를 날렸다. 김하성의 시즌 9호 안타로 지난 17일 LA 다저스전 이후 나흘 만에 터졌다.

9회말에 4번째 타격 기회가 주어졌는데 이번에는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2번이나 출루했으나 홈을 밟지는 못했다. 샌디에이고는 5회말 1사 만루와 7회말 2사 1, 2루에서 후속타가 터지지 않았다.

절호의 기회를 번번이 놓친 샌디에이고는 밀워키에 0-6으로 졌다. 페덱이 3회초에 난타를 당하며 5실점으로 무너진 것이 컸다. 밀워키는 9회초 제이스 피터슨이 시즌 마수걸이 홈런을 터뜨리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번스는 6이닝 4피안타 10탈삼진 무실점으로 시즌 2승째(1패)를 거뒀다. 특히 올 시즌 개막 후 볼넷 없이 40개 연속 탈삼진을 잡아 신기록을 세웠다. 이날 번스의 4사구는 김하성의 사구뿐이었다.

최근 5경기에서 1승4패에 그친 샌디에이고(10승9패)는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선두 다저스(14승4패)와 승차가 4.5경기로 벌어졌다.
rok1954@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