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27979 0242021042167627979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981792000

원희룡 "AZ 백신 맞은 간호조무사 쓰러져…국가가 모든 치료 지원해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은 간호조무사가 사지마비 증상을 보여 입원한 것과 관련해 “당장 국가가 나서서 모든 치료를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데일리

원희룡 제주지사 (사진=제주도의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 지사는 21일 페이스북에 ‘인과관계 따지지 말고 당장 치료부터 하라’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선 접종자라 선택권도 없이 AZ백신을 맞은 후 건강하던 분이 ‘급성 파종성 뇌척수염’으로 쓰러졌다. 가족들은 일주일에 400만원의 치료 비용을 스스로 감당해가며, 어느 곳에서도 시원한 대답을 듣지 못한 채 보건소, 질병청, 시청 등으로 이어지는 릴레이에 지쳐가고 있다”면서 “억장이 무너지는 안타까운 사연”이라고 전했다.

원 지사는 “건강한 40대 여성에게 발병 자체가 드문 병이 갑자기 생겼다면 백신 접종으로 인한 부작용일 가능성이 압도적으로 높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럴 때 정부가 도와주지 않으면 누가 정부를 믿고 백신을 접종할 수 있겠느냐.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강력한 정황상 증거에 기반해 인과관계를 폭넓게 인정하고, 국가가 나서서 치료비 등 피해를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의료인들은 자신의 모든 책임을 다하고 있다. 국민들도 기꺼이 불안과 불편을 감수하며 백신 접종에 동참하고 있다”면서 “이제 국가가 의료인과 국민들을 지켜주며 백신 불안을 막아야 할 때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전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40대 간호조무사인 아내가 AZ백신을 접종한 뒤 사지 마비와 양안 복시 등 이상 반응을 보여 입원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간호조무사 A씨의 남편 B씨는 “아내는 ‘급성 파종성 뇌척수염’이라는 병명을 판단 받았다. 담당 의사를 만나 6개월에서 1년 정도 치료와 재활을 해야 할 수 있고, 장애가 생길 수 있다는 말을 듣고 하늘이 무너지는 줄 알았다”고 토로했다.

그는 “아내의 치료에 신경 쓰기도 벅찬데 현실적인 문제는 치료비와 간병비”라며 “일주일에 400만 원씩 나오는 치료비와 간병비를 서민이 어떻게 감당할 수 있겠나. 보건소에서는 치료가 모두 끝난 다음 치료비와 간병비를 일괄 청구하라고 하는데 심사 기간은 120일이나 걸린다고 한다”라고 한탄했다.

이어 “국가를 믿고 백신을 접종했을 뿐인데 돌아온 것은 개인이 감당하기에 너무나 큰 형벌이다. 한순간에 건강도 잃고 막대한 치료비라는 현실적 문제까지 떠안게 됐다. 코로나19에 걸리는 게 더 현명했겠다”라고 털어놨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