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12233 0432021042167612233 05 0501001 sports 6.3.1-RELEASE 43 SBS 59876545 true true false false 1618939032000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14시간 감금·폭행' 폭로는 거짓…누명 벗은 박상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지난 2월 프로배구 삼성화재의 박상하 선수가 학창시절 동료를 14시간 동안 감금하고 폭행했다는 폭로가 나와 파문이 일었죠. 박 선수는 은퇴까지 선언했는데요, 그런데 이런 폭로는 모두 거짓으로 드러났습니다.

유병민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월19일, SBS 8뉴스 : 국가대표 출신의 현직 배구 선수한테 중학교 시절 14시간 동안 맞았다는 내용입니다.]

지난 2월 김 모 씨는 학창시절 박상하의 주도로 14시간 동안 감금과 집단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오후 4시부터 새벽 6시까지 가해자들이 교대로 자다가 일어나 폭행을 가했다며 코뼈와 앞니가 부러져 한 달간 입원했었다고 폭로했습니다.

박상하는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했지만 엄청난 비난이 쏟아졌고, 결국 은퇴를 선언한 뒤 법적 대응에 나섰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폭로는 모두 거짓으로 드러났습니다.

박상하의 결백을 입증하는 관련 증언이 나왔고, 폭로자 김 씨는 박상하와 중학교 동창일 뿐 일면식도 없다는 게 드러났습니다.

김 씨는 뒤늦게 사죄했습니다.

[김 모 씨/거짓 폭로자 : 저의 학교폭력 사실을 알리기 위해 유명인 박상하의 이름을 같이 언급했습니다. 저의 거짓말로 인해 상처 입은 박상하 씨에게 사과합니다.]

박상하는 거짓 폭로는 또 다른 폭력이라며 자제해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박상하/전 프로배구 선수 : 이제라도 진실이 밝혀져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무분별한 폭로로 저와 같은 피해자가 더는 나오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박상하는 김 씨의 사죄 여부와 관계없이 법적 책임을 계속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유병민 기자(yuballs@sbs.co.kr)

▶ [제보하기]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제보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