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12186 0432021042167612186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18934947000

뒤통수 치고 뺨 때리고…벨기에 대사 부인 CCTV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주한 벨기에 대사 부인이 며칠 전 옷가게 직원들을 때린 사실이 알려지면서, 사회적 비난이 일고 있습니다. 아직 경찰 조사도 받지 않고 있는데 이런 일이 더는 없길 바란다면서 피해 직원의 가족이 폭행 장면이 담긴 당시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보도에 최선길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9일 오후 서울 용산구의 한 옷가게, 한 여성이 혼자 가게 안으로 들어왔다 아무것도 사지 않고 가게를 나서는데, 직원 한 명이 쫓아갑니다.

여성이 입고 있는 옷이 매장에서 파는 옷과 같은 제품이어서 구매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따라간 겁니다.

해당 직원은 양해를 구하고 옷을 확인한 뒤 오해였음을 알고 사과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런데 불과 몇 분 뒤 다시 가게로 되돌아온 여성은 자신을 따라온 직원의 뒤통수를 때립니다.

말리는 다른 직원의 뺨까지 강하게 때렸는데, 한쪽 볼 전체가 벌겋게 부어오를 정도였습니다.

이 여성은 주한 벨기에 대사의 부인이었는데, 외국 대사의 가족은 면책 특권 대상입니다.

경찰은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지만 대사 부인은 경찰 출석 요구를 거부하고 있습니다.

면책 특권에 따라 이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될 가능성이 큽니다.

피해 직원의 가족은 "대사 부인이 화가 난 것은 이해할 수 있지만 폭력이 정당화될 수는 없다"며, "서비스직 근로자들에게 본인의 권위를 무기 삼는 사건이 또다시 발생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 영상을 제보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올해는 한국과 벨기에 수교 120주년이라 양국 간 다양한 축하 행사가 예정돼 있습니다.

하지만 대사 부인의 폭력 사태가 큰 파장을 일으키면서 관련 행사에도 부정적 영향을 끼치게 될 것이라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최선길 기자(bestway@sbs.co.kr)

▶ [제보하기]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제보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