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12178 0432021042167612178 02 0201001 society 7.0.0-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18934682000

잇따르는 실내체육시설 확진…2m 떨어져도 감염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코로나 추가 확진자는 이틀째 500명대를 유지했지만, 일상 곳곳에서 감염이 줄어들지 않고 있습니다. 특히 실내 체육 시설에서 올 들어서만 1천 명 넘는 확진자가 나왔는데, 문제는 2m 이상 거리를 유지해도 감염된 사례가 많다는 겁니다.

장세만 기자입니다.

<기자>

전북 전주시의 한 헬스장, 지난 2월 이곳 강사 1명이 확진된 뒤 이제까지 헬스장 회원 등 80명이 연쇄 감염됐습니다.

환기 시설이 불충분했고, 실내 마스크 착용도 미흡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 헬스장 사례에서 어떻게 감염이 진행됐는지 방역 당국이 시뮬레이션해봤습니다.

화면 왼쪽 끝, 강사의 호흡에서 나온 에어로졸이 2초쯤 지나자 주변으로 퍼지기 시작합니다.

입자 크기에 따라 천장으로 올라가거나 곧장 바닥으로 떨어지기도 하는데, 중간 크기 입자들이 대거 퍼져 나갑니다.

강사한테서 나온 에어로졸이 실내 공간 전역으로 퍼지는데 채 2분이 걸리지 않았습니다.

[박영준/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팀장 : 환기가 불충분한 실내에서 감염자가 기침을 할 경우에 바이러스가 짧은 시간 안에 넓은 공간으로 확산됨을 (확인할 수 있었다.)]

실제 역학조사 결과, 당시 주변 사람과 2m 이상 거리를 유지한 경우에도 감염이 다수 발생했습니다.

관건은 실내 환기율입니다.

같은 공간이라도 환기율을 높일 경우, 감염 확률을 크게 낮출 수 있다는 게 시뮬레이션 결과입니다.

방역 당국은 실내 체육시설 사업주에 대해 2시간에 최소 1회 이상 주기적인 환기를 당부하고, 이용자들은 음식물 섭취를 자제하고 의심 증상이 조금이라도 있으면 사용을 멈춰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장세만 기자(jang@sbs.co.kr)

▶ [제보하기]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제보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