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11787 0182021042067611787 03 0310001 economy 6.3.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928418000

"연비 12km 안락한 주행감"…르노삼성 야심작 중형SUV 뉴QM6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르노삼성자동차 `뉴 QM6 GDe`. [사진 제공 = 르노삼성자동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르노삼성자동차의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델은 QM6다. 2019년 6월 '더 뉴 QM6'로 새 단장한 뒤 지난해 11월 두 번째 업그레이드 모델인 '뉴 QM6'가 나왔다.

2019년 당시 국내 유일의 액화석유가스(LPG) SUV인 LPe와 프리미엄 트림 프리미에르로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면 이후 나온 GDe는 가솔린 차량으로 앞쪽 그릴 중심 외관 디자인을 대폭 개편한 것이 특징이다.

뉴 QM6 GDe 가운데 RE 시그니처 모델을 타고 서울에서 춘천까지 달려봤다. 부드러운 주행과 연비가 가장 먼저 눈에 들어왔다. 가솔린 파워트레인을 탑재한 이 차량은 중형 SUV 가운데 유일한 2.0ℓ 자연흡기 가솔린 모델이어서 1ℓ당 12㎞에 달하는 복합연비(도심 11.1㎞·고속도로 13.5㎞)를 나타낸다.

실제로 도심과 고속도로를 모두 달려봤지만 예상보다 긴 연비가 인상적이었다. 주행 가능거리는 고속도로에 올라서면서부터 계속 늘어났다.

부드러운 가속감도 높게 평가할 만하다. 144마력의 출력과 20.4㎏·m에 이르는 토크로 안락한 주행감도 드러냈다. 디젤 모델에 사용해온 흡차음제와 사일런스 타이밍 체인을 적용함으로써 수준 높은 정숙성과 내구성을 두루 확보했다. 특히 함께 적용한 듀얼 밸브 타이밍 컨트롤은 저속에서 토크를 끌어올리고 이산화탄소 배출량 절감에 도움을 준다.

실내 공간도 중형 SUV답게 넓은 편이다. 뒷좌석에도 여유가 충분하다. 다만 트렁크 공간이 생각보다 크진 않다. 주행 보조 기능도 친숙한 편은 아니다. 속도 제어, 앞차와의 거리 설정 등을 할 때 '좀 더 쉬운 인터페이스로 구성됐다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다만 뛰어난 핸들링은 고속 차선 변경 때 안정감을 줬다. 뒷바퀴에 적용된 벤틸레이티드 타입 디스크 브레이크가 디스크 과열을 방지해 안정적인 고온 제동 성능을 유지하게 한다.

외관은 QM6 전형을 그대로 드러내듯 감각적이다. 뉴 QM6는 5퀀텀 윙으로 완성한 크롬 라디에이터 그릴 등을 통해 더욱 세련된 외관을 선보인다. 태풍 로고를 가운데 두고 양쪽으로 펼쳐진 퀀텀 윙은 힘차게 비상하는 기운을 형상화하고 있다. 퀀텀 윙과 메시 패턴은 라디에이터 그릴 하단에 새겨진 QM6 로고를 더욱 빛나게 한다.

모든 트림에 걸쳐 기본으로 적용된 LED 퓨어 비전 헤드 램프도 눈에 띈다. 해당 램프는 전력 소모량이 적으면서도 밝고 아름다운 빛을 구현한다. 뉴 SM6에 적용됐던 후방의 다이내믹 턴 시그널은 뉴 QM6에도 담겼다. 외관상으로 아름다울 뿐 아니라 명확한 시그널을 뒤차에 전달하기 때문에 안전에도 도움이 될 만하다.

르노삼성차 측은 "QM6 외관 스타일은 소비자들의 구매 결정에 있어 가장 중요한 요소인 동시에 구매 이후 소유 기간 중에도 가장 큰 만족감을 주는 부분 중 하나로 꼽힌다"며 "이는 뉴 QM6가 라디에이터 그릴과 LED 헤드 램프 등 스타일 업그레이드에 초점을 맞춘 가장 중요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실내에 적용된 모던 브라운 가죽 시트는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동급에서 유일한 프레임리스 룸 미러는 세련된 인테리어 감각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프레임리스 룸 미러는 산뜻하고 세련된 분위기를 연출할 뿐 아니라 후방 시야를 한층 넓혀줌으로써 편안하고 안전한 운전을 가능하게 해준다. 12개 스피커가 지원하는 보스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도 귓속으로 오롯이 느낄 수 있었다.

뉴 QM6 가격(개별소비세 3.5% 기준)은 2.0 GDe가 2474만~3324만원이며 2.0 LPe는 2435만~3245만원이다.

[서진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