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10189 0562021042067610189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56 세계일보 61424102 false true false false 1618918173000

이슈 故박원순 시장 성추행 의혹

박원순 성추행 피해자 “오세훈 사과에 눈물… 진정한 사과였다”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고(故) 박원순 전 시장 재직 시절의 성희롱·성폭력 피해자 관련 및 국무회의 발언 요지를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 피해자가 오세훈 서울시장의 공식 사과문에 대해 “눈물이 났다”며 “무엇이 잘못이었는가에 대한 책임 있는 진정한 사과였다”고 밝혔다.

20일 피해자는 법률대리인인 김재련 변호사를 통해 “제 입장을 헤아려 조심스럽게 말씀하시는 모습에 눈물이 났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지금까지 제가 받았던 사과는 SNS에 올린 입장문이거나 기자들의 질문에 대한 코멘트 형식의 사과였다”며 “영상을 찾아보고 가족들은 울컥하는 마음으로 가슴을 쥐었다”고 말했다.

피해자는 “제가 돌아갈 곳의 수장께서 지나온 일과 앞으로 일어날 일들에 대해 살펴주심에 감사하다”며 “서울시청이 조금 더 일하기 좋은 일터가 될 것”이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날 피해자를 지원하는 단체들도 입장문에서 “서울시의 책임 있는 자리에 있는 사람의 공식적인 사과는 처음”이라며 “상식적인 일이 오늘에 이르기까지 너무도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감회를 밝혔다.

이어 “기관장의 호의로 끝나지 않고 더 나은 서울시가 될 수 있도록 책임 있는 행보를 기대한다”며 “피해자가 안전하게 업무 복귀하고 일상을 회복할 때까지 지켜보고 지지, 지원하겠다”고 힘을 실었다.

앞서 오 시장은 이날 오전 시청에서 온라인 긴급브리핑을 열고 피해자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하며 앞으로 성추행 사건 발생 시 ‘원스트라이크아웃제’를 도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서울시에서 성희롱·성추행 사례 등이 발생하면 전보 발령 등 ‘땜질식’으로 대응해 근절되지 않았다며 “(성비위 확인 시 즉각 퇴출을 의미하는) ‘원스트라이크아웃’제를 즉시 도입할 것을 선언한다”고 했다.

특히 오 시장은 박 전 시장 성추행 피해자가 조만간 업무에 복귀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본인이 가장 원하는 시점에 원하는 부서에서 일할 수 있도록 배려한다는 큰 틀에서의 원칙은 지켜질 것”이라며 “책임 있는 자리에 있었던 사람의 인사명령 조치도 단행했다”고 강조했다.

나진희 기자 na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