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05411 0012021042067605411 02 0213012 society 6.3.1-RELEASE 1 경향신문 67560460 false true false false 1618904580000

이슈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

“원전 오염수 방출 안돼” 원희룡, 주한일본 대사 면담 요청…좌남수 의장, 제주총영사 불러 항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원희룡 제주지사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 결정을 한 일본 정부에 제주도의 입장을 전달할 필요가 있다며 20일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에게 면담을 제안했다.

경향신문

제주도청 전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 지사는 이날 외교부와 주한 일본대사관에 공문을 보내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으로 큰 피해를 보게 되는 제주도로서는 일본 정부에 대해 도민 사회의 의견 전달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그 일환으로 주제주 일본 총영사 면담에 이어 주한 일본대사와의 면담을 진행코자 한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또 “제주도는 2020년부터 기자회견과 토론회 등을 통해 일본 정부의 오염수 방류결정의 취소와 원점 논의를 촉구해왔다”며 “한일해협 연안 시도지사 회의를 통해 관련 정보의 투명한 공개와 공유를 주장해왔다”고도 설명했다.

앞서 원 지사는 지난 19일 주제주일본국총영사관 이세끼 요시야스 총영사를 비공개로 초치했다.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은 이날 이세끼 요시야스 총영사를 집무실로 불러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에 대해 강력히 항의했다.

제주도의회는 이 자리에서 좌 의장이 일본 정부의 결정에 대한 도민의 반대 입장을 전달하고, 우리 국민의 건강과 환경에 미칠 잠재적인 위협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고 밝혔다.

오염수 처리에 관련 투명한 정보 제공, 국제사회가 수용할 수 있는 관련 환경 기준 준수, 국제사회의 객관적 검증 필요성을 강조하며 이 같은 제주의 상황을 일본 정부에 전달해 줄 것도 요구했다.

이세끼 총영사는 이날 일본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고 제주도의 상황을 본국에 공유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한편 제주도의회는 이날 오후 제394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 반대 결의안’을 의결했다.

도의회는 결의안을 통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출은 다시는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이 될 수 있다”며 “오염수 처리는 한 국가의 이해득실이라는 경제적 논리를 떠나 전 세계적, 전 인류적 관점에서 결정돼야 한다”고 밝혔다.

결의안은 청와대와 국회, 국무조정실, 외교부, 환경부, 해양수산부, 주한대한민국일본국대사관 등에 발송된다.

박미라 기자 mrpark@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 나의 탄소발자국은 얼마?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