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02778 0032021042067602778 04 0401001 world 6.3.1-RELEASE 3 연합뉴스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8900789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중국, 대만 거론하는 일본에 경제보다 군사 압박할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홍콩매체 "일본, 미국을 표면상으로만 따르는 것일수도"

연합뉴스

(도쿄=연합뉴스) 16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미국 워싱턴DC 소재 백악관에서 인사하고 있다. [일본 총리관저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중국이 대만 문제를 걸고넘어지는 일본을 향해 보복에 나서겠지만 경제 제재보다는 군사적 압박의 수단을 사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0일 보도했다.

중국 싱크탱크 차하르(察哈尓)학회의 리자청(李家成) 연구원은 어떤 식이 됐든 일본을 겨냥한 중국의 대응 방식은 안보 영역에서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SCMP에 "중국은 일본에 억지력을 행사하기 위해 일본 방공식별구역에 군용기를 보내거나 댜오위다오(釣魚島·일본명 센카쿠<尖閣>) 열도에 함선을 보낼 수 있다"며 "중국은 대만 주변에 군사력 배치를 증강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국은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발효를 밀어붙이는 상황에서 일본을 상대로 주요한 경제적 행동을 취할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며 "일본은 RCEP 서명국이며, 중국은 또한 일본이 주도하는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참가를 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미일 동맹 강화는 중국에 한국, 북한, 러시아 등 이웃나라와 서둘러 연합해 일본에 압력을 가해야한다는 것을 알리는 신호라고도 했다.

중국은 일본의 최대 교역국이다. 지난해 일본 수출의 22%, 수입의 26%가 중국을 상대로 이뤄졌다.

중국이 경제적 보복에 나서면 일본에 큰 타격이 가해질 수 있는 이유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첫 정상회담 후 지난 16일(현지시간) 공동성명에서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명기, 1969년 이후 처음 미일 성명에서 대만을 거론하며 대중 연합 전선을 과시했다.

해당 공동성명이 발표된 직후 타이베이에 있는 일본의 대만 대표 사무소인 일본대만교류협회 사무소에 17일 일장기가 처음으로 게양됐다고 대만 언론이 보도했다.

일본은 중국과 수교한 이후 1972년 타이베이와 가오슝에 일본대만교류협회 사무소를 냈으나, 그간 중국을 자극하지 않기 위해 일장기를 게양하지 않았다고 대만 빈과일보는 전했다.

상하이 국제문제연구원 천여우쥔(陳友駿)연구원은 SCMP에 일본이 미국과 공동성명을 발표하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니라며 "핵심은 그에 따른 중요한 행동이 취해질 것이냐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일본이 표면상으로만 미국을 따르는 것일 수 있다는 견해도 나왔다.

푸단대 중국연구소 쑹루정(宋魯鄭) 연구원은"일본이 마음속으로도 미국과 함께 중국에 맞서길 원하는지 의심스럽다"며 "중국은 항상 아시아에 있지만 미국은 그렇지 않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일본은 중국에 맞설 배짱도 그럴 힘도 없다"며 "그러나 일본이 실제로 어떠한 움직임을 보인다면 중국은 분명히 대응할 것이고 강하게 맞설 것"이라고 주장했다.

pr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