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02190 0242021042067602190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24 이데일리 58659188 false true false false 1618900021000

이슈 검찰과 법무부

생후 2개월 딸 탁자에 던진 20대 친부, 검찰 송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인천의 한 모텔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생후 2개월 딸을 학대한 혐의로 구속된 20대 아버지가 검찰에 넘겨졌다.

이데일리

인천 한 모텔에서 생후 2개월 된 딸을 학대해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 아버지 A씨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15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인천지법에 들어서고 있다.(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일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 중상해 혐의로 생후 2개월 딸의 친부 A(27)씨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2일 오후 11시 30분께 인천시 부평구 한 모텔 객실에서 생후 2개월 된 딸 B양을 학대해 머리를 심하게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소방당국이 모텔로 출동했을 당시 B양은 호흡을 하고 있었지만 의식은 없었다.

A씨는 13일 0시 3분께 인근 병원에 “아이가 피를 흘리고 있다”며 도움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화를 받은 응급실 보안 담당 직원은 응급상황이라고 판단, 119 구급대에 신고하고 즉각 출동해 줄 것을 요청했다.

심정지 상태였던 B양의 팔과 다리에는 피부가 푸른색을 띠는 청색증이, 코안에서는 출혈이 보였다.

긴급체포 직후 학대 혐의를 부인한 A씨는 최근 경찰 조사에서 “아내가 구속된 이후 혼자 모텔에서 두 아이를 돌보는데 자꾸 울어 화가 나서 딸 아이를 탁자에 던졌다”고 진술했다. A씨는 내동댕이치는 정도로 아주 강하게 던지지는 않았지만 아이 머리가 나무 탁자에 부딪혔다고 진술했다.

A씨는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전 “치료를 받고 있는 딸이 걱정되지 않느냐”는 질문에 “걱정됩니다”라고 답했다.

사고 당시 모텔 객실에 없었던 A씨의 아내(22)는 사기 혐의로 지명수배를 받다가 사건 발생 엿새 전인 이달 6일 경찰에 체포돼 구속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여름부터 부평구 일대 모텔 여러 곳을 전전한 A씨 부부는 긴급생계지원을 받을 정도로 형편이 어려웠고 올해 2월 한 모텔에서 B양을 출산했다.

사건 발생 후 혼자 남게 된 B양의 생후 19개월 오빠는 인천 한 보육시설로 옮겨졌다.

현재 B양은 뇌출혈 상해를 입어 인천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지만 의식은 아직 돌아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