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01718 0032021042067601718 04 0401001 world 6.3.1-RELEASE 3 연합뉴스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8899142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산책은 생각도 못해"…미 증오범죄 기승에 두려운 한인 노인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로나19 대유행 후 두려움 속 일상

"침묵할 수 없다" 힘든 몸 이끌고 규탄시위

연합뉴스

지난달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시에서 열린 아시아계 증오범죄 규탄시위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산책은 생각조차 못 해요."

미국에서 아시아계 증오범죄가 급증하면서 캘리포니아주(州) 로스앤젤레스(LA) 한인 노인들도 일상을 두려움 속에 보낸다고 AP통신이 20일(현지시간) 전했다.

LA 도심 실버타운(시니어아파트)에 거주하는 김용신(85)씨는 요즘 웬만해서 집밖에 나서지 않고 나가게 되면 꼭 호루라기를 챙긴다고 밝혔다. 누군가 자신을 공격하면 도움이라도 요청하기 위해서다.

김씨는 최근 배우자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아 집에 머물러야 하는 이유가 하나 더 추가된 상황이다.

그는 "감금된 것처럼 종일 집에 머물며 전혀 나가지 않는다"라면서 "산책은 생각도 못 한다"라고 말했다.

같은 아파트에 사는 김향란(74) 씨는 아예 교외 딸 집으로 잠시 거처를 옮겼다.

딸이 자신의 안전을 걱정했다고 김씨는 설명했다.

코리아타운에 거주하는 채성희(74) 씨는 걸어서 6분 거리 한국 식료품 가게도 이제 혼자 가지 않고 아들과 함께 다녀온다. 한국에 사는 딸은 어디도 나가지 말라고 당부했다고 그는 전했다.

미공군에 복무했던 대니 김씨는 지난 2월 증오범죄를 당했다고 밝혔다.

당시 남성 2명이 자신을 때리고 "중국바이러스"와 "칭총(Ching Chong·아시아계 주민을 깔보는 비속어)"이라고 소리치는 등 욕설을 퍼부었다고 김씨는 설명했다.

현지경찰은 이를 증오범죄로 보고 수사 중이라고 한다.

코로나19 대유행에 아시아계 증오범죄가 기승을 부린다.

지난달 애틀랜타에서 백인 남성의 총격에 한인 4명 등 아시아계 6명을 비롯해 8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한 이후 아시아계 증오범죄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일각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코로나19를 '중국 바이러스'나 '쿵플루'(Kung Flue·중국 전통무술과 독감을 합쳐 코로나19의 중국 책임을 주장하는 언어유희)라고 부르면서 '혐오 프레임'을 강화했다고 책임론이 제기하기도 한다.

한인 노인들은 두려움 속에만 머물고 있지는 않다.

이전호(76) 씨는 걸을 때 보행기가 필요할 정도로 건강이 썩 좋지 않은 데다가 다른 한인 노인들과 비슷한 걱정에 외출을 삼가왔지만 최근 아시아계 혐오범죄가 반복되는 것을 보고 규탄시위에 참여하고 있다.

그는 버스를 갈아타면서까지 코리아타운에 와서 규탄시위에 힘을 보탠다.

이씨는 "시간이 많거나 건강해서 시위에 참여하는 것이 아니다"라면서 "아시아계라고 침묵할 수 없으며 우리는 뭉쳐야 한다"라고 말했다.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