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01406 0242021042067601406 04 0401001 world 6.3.1-RELEASE 24 이데일리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8898711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日 후쿠시마 앞바다서 또 '방사능 생선'…세슘 기준치 2.7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일본 후쿠시마 앞바다에서 잡힌 생선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다.

이데일리

3월 3일 일본 후쿠시마현 이와키시 소재 오나하마어시장 검사소에 후쿠시마 앞 바다에서 잡힌 조피볼락 (사진=연합뉴스)


20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지난 1일 후쿠시마현 미나미소마시 가시마구 앞바다 수심 37m 수역에서 잡힌 조피볼락에서 1kg당 270베크렐(㏃)의 세슘이 검출됐다.

이는 일본 정부가 정한 식품의 허용 한도(1㎏당 100㏃)의 2.7배 수준이다.

이에 따라 일본 원자력재해대책 본부는 19일부터 후쿠시마현 앞바다에서 잡힌 조피볼락의 출하를 제한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현의 해산물에 대해 출하를 제한한 것은 2019년 2월 이후 2년여만이다.

후쿠시마현 앞바다에서 잡힌 생선에서 방사성 물질이 검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지난 2월 22일 후쿠시마현 신치마치 해안에서 잡은 조피볼락에서도 1㎏당 500㏃의 세슘이 검출된 바 있다.

이같은 상황에도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방류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해양 방류 전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여과한 ‘처리수’를 바닷물로 100배 이상 희석해 국가 기준치의 40분의 1, 세계보건기구(WHO)의 음료수 수질 가이드라인의 7분의1 정도로 트리튬 농도를 희석한다고 했다.

그러나 ALPS로 정화 처리한 후에도 트리튬 등 방사성 물질은 제거가 불가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현안 질의에서 “일본 정부의 결정에 단호하게 반대한다. 일본의 (오염수 방류) 결정에 긍정적 반응은 유일하게 미국 뿐이다”라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도 ‘후쿠시마 원전 사고 오염수 처리에 따른 담화’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중국 측은 심각한 우려를 표시한다”고 전했다.

중국 외교부는 “후쿠시마 사고는 지금까지 전 세계에서 발생한 가장 심각한 원자력 사고 중 하나로, 대량의 방사성 물질이 누출되는 것을 야기하고 해양 환경, 식품안전 및 인류 건강에도 심각한 영향을 끼쳤다”며 “일본은 안전 조치를 마련하지 않은 상태에서 국내외 반대에도 불구하고 주변 국가 및 국제사회와 충분히 협의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오염수 처리를 결정했다”고 지적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